인터뷰

'유령' 박소담 "갑상선암, 목에서 혹 10개 떼내…목소리 신경 잃을 뻔"[픽터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1.22 15:00

    사진: CJ ENM 제공
    사진: CJ ENM 제공
    박소담이 갑상선암 수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의 주역 박소담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유령'은 1933년 경성, 항일조직이 조선총독부에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는 용의자들이 외딴 호텔에서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영화. 극 중 박소담은 조선총독부 정무총감 직속 비서 '유리코' 역을 맡았다.

    지난 2021년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수술한 박소담은 당시 힘들었던 상황을 전했다. 그는 "'유령' 촬영하는 내내 제가 몸이 아픈 줄 몰랐다. 스스로 그냥 번아웃이 온 줄 알았다"라며 "너무 다행인 건 제가 검진을 받고 조직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에 '유리코'의 후시 녹음을 하게 됐다. 제가 수술이 조금이라도 늦었으면 목소리 신경을 잃을 뻔했는데, 시기에 딱 맞게 유리코에 모든 에너지를 쏟아낼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히 저는 항암은 하지 않았다. 그런데 수술에서 목을 열어보니 혹이 열 개나 있었다. 임파선까지 전이가 됐다더라. 정말 위험했다"라며 "당시 '특송' 홍보를 하게 되면 정말 목소리를 잃을 수 있었다. (의사가) 당장 수술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다. 임파선 다음이 폐여서 조금만 늦었으면 큰일이 날 뻔했다"라고 회상했다.

    한편, 박소담이 출연한 영화 '유령'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