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패션

김태우 들어올리는데 성공한 준형·호영·계상·데니…god 그 자체 [화보]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1.20 12:13

    01/04

    그룹 지오디의 화보가 공개됐다.

    지오디(god) 박준형, 데니안, 윤계상, 손호영, 김태우가 <엘르> 카메라 앞에 섰다. 촬영은 다섯 남자의 유쾌하고 기분 좋은 순간을 포착했다. 오랜만에 완전체로 잡지 화보 촬영에 나선 멤버들 또한 옛 추억을 소환하며 경쾌함을 잃지 않았다.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ON> 콘서트에서는 어떤 감정을 느꼈냐는 질문에 데니안은 “항상 콘서트가 끝나면 스위치가 꺼지듯 보통의 데니안으로 돌아오는데 이번 공연은 좀 달랐다. 처음으로 공허함을 느꼈다. 지금도 그 여운이 남아있다”라고 말하며 무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우리 자체는 2014년, 12년 만에 다시 모였을 때와 별로 변한 게 없다. 그냥 나이를 먹었을 뿐이다”라고 대답하기도 하며, 팀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윤계상 또한 “연예계 첫 시작이 god였기 때문인지 몸이 노래나 춤을 기억하고 있다. 배우로서는 노력하는 부분들이 많은데 god의 윤계상은 더 자연스럽고 편한 게 있다. 확실히 멤버들과 있으면 심적으로도 안정된다”라고 대답하며 힘을 보탰다.

    ‘여전히 사랑받는 막내’처럼 느껴지는 순간들에 대해 묻는 질문에 김태우는 “형들이 내 볼을 잡아당기거나 장난치는 모습들이 일상이다. 그게 싫지 않다. 이제 어디를 가든 내가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하는 위치가 됐는데 god는 유일하게 그걸 내려놓을 수 있는 사람들이다”라고 답하며 ‘막내미’를 뽐냈다. 맏형인 박준형은 ‘철이 든다’는 것의 의미를 묻자 “철이 든다는 것은 그만큼 연기력이 는다는 거다. 사회가 요구하는 행동을 하는 거니까. 나 역시 결혼해서 책임질 것들이 늘었고 그만큼 조심하는 게 많아졌지만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하고 싶은 걸 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라고 대답하며 진지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만약 데뷔연도인 1999년도로 타임 루프한다면 갖고 싶은 능력을 묻는 질문에 손호영은 ‘경험과 연륜’이라고 대답하면서도 “돌아보면 그때 너무 완벽했어도 별로였을 것 같다. 당시 지오디가 풋풋하고 미숙했기에 사랑받지 않았을까. 아무것도 몰랐기에 더 열심히 했다”라고 대답하며, 애틋하게 그 시절을 회고하기도 했다.

    지난 12월 서울과 부산에서 데뷔 23주년 기념 콘서트 <ON>을 성공적으로 마친 지오디는 각각 음악 및 연기 예능 등 개인 활동에 집중하며, 2023년을 준비하과 있다. 반가운 얼굴, 완전체 지오디의 화보와 인터뷰, 그리고 인터뷰 필름은 <엘르> 2월호와 웹사이트, 그리고 엘르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