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황정민, 민감한 소재? "'와이키키' 임순례 감독님이 하자 해서 선택" (교섭)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1.13 17:04

    사진 : 포토에디터 이대덕,pr.chosunjns@gmail.com
    사진 : 포토에디터 이대덕,pr.chosunjns@gmail.com

    황정민이 아프가니스탄에 샘물교회 피랍사건을 모티브로한 영화 '교섭'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13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영화 '교섭'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배우 황정민, 현빈, 강기영, 그리고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 '교섭'은 분쟁지역 아프가니스탄에서 한국인들이 탈레반에게 납치되는 최악의 피랍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현지로 향한 외교관 재호(황정민)와 국정원 요원 대식(현빈)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황정민은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 정재호 역을 맡았다. 황정민은 민감한 소재인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임순례 감독님이 하자고 해서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와이키키 브라더스' 때 영화를 할 수 있게 포문을 열어주신 분이라, 대본 읽기도 전에 한다고 했다. 허구의 인물이었다. 정재호라는 인물 자체가 창작된 인물이라, 이야기 자체보다 정재호라는 사람이 나라의 대표 직함을 가지고 있으면서 사람을 구해야한다는 에너지를 관객에게 어떤 식으로 정확하게 표현하느냐가 저에겐 중요한 요소였다"라고 구체적인 설명을 더했다.

    한편, 영화 '공조'는 오는 1월 18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