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임윤아'의 최우수연기상에 '최수영'이 눈물을 보였다 (MBC연기대상)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2.30 23:22

    사진 : 포토에디터 이대덕
    사진 : 포토에디터 이대덕

    임윤아가 받은 최우수연기상에 최수영이 눈물을 보였다. 그룹 소녀시대의 남다른 의리가 전해진 인상깊은 순간이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임윤아는 함께 후보에 오른 김희선, 임수향, 진기주를 제치고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품에 안았다.

    임윤아는 올해 영화, 드라마, 그리고 그룹 소녀시대 활동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2022년은 정말 제가 가수활동도 하고, 정말 다양한 작품으로 정말 바쁘게 지낸 한해였다. 그 중 '빅마우스'라는 작품을 만나서 미호로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시간이었는데 최우수상까지 주셔서 잊지 못한 한 해가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임윤아의 소감 첫 줄에 김성주와 함께 MC를 맡은 최수영의 눈가가 촉촉해졌다. 이는 그대로 전파를 탔다.

    임윤아는 '빅마우스'에 남다른 애정을 가졌다. 그는 "'빅마우스'는 저에게 새로운 장르와 캐릭터였다. 솔직히 부담감도 있었다. 너무 많은 분들이 진짜 '빅마우스'가 누구냐고 물어봐주실만큼,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아서 정말 행복했다. 감사하다. '빅마우스' 애청해준 시청자들,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빅마우스' 모든 제작 스태프 배우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어 "저의 스태프들 항상 고맙고, 너무 고생이 많다. 그리고 우리 가족, 친구들, 여기도 와주신 우리 팬 분들 너무나도 고맙다. 다음에도 좋은 작품으로 사랑받을 수 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정말 감사하다"라며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임윤아가 소감을 마치자, MC 최수영은 "정말 예쁘네요"라고 감탄했고, 김성주는 "우셨어요?"라고 물었다. 최수영은 "네?"라고 놀라며 "네 감정을 추스리고 있습니다"라고 수줍은 모습을 보였다. 소녀시대의 남다른 우정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