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육성재, '금수저'로 최우수연기상 "엄마·아빠 멋지게 낳아줘서 고마워" (MBC연기대상)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2.30 23:28

    사진 : '2022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 '2022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육성재가 드라마 '금수저'로 '2022 MBC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미니시리즈 최우수연기상은 육성재에게 돌아갔다.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 이종석, 박해진, 임시완, 소지섭을 제친 결과다.

    육성재는 놀라며 무대에 올라섰다. 그는 "잠시만요, 너무 벌렁벌렁해서요. 이 떨림과 기쁨을 좀 느끼고 오겠다"라고 잠깐 뒤돌아섰다가 소감을 전하기 시작했다. 그는 "머리가 새하얗다. 우선 너무 감사드린다. '금수저'라는 멋진작품을 만나서 열심히 노력한만큼 이런 멋진 상을 받게 해준 '금수저' 팀들,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분들, 제작사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금수저' 관계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최원영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육성재는 "금수저'에서 함께한 배우님들 너무 감사하다. 특히, 최원영 선배님과 두작품 연달아 부자지간 연기를 하며 많은 걸 배우고 느꼈던 순간이었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존경한다"라며, 연우를 향해 "신인상 탄 것 너무 축하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포부도 전했다. 육성재는 "최고로 우수한 상인데, 앞으로도 최고로 우수한 연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배우 육성재가 되겠다. 오기 전 콘서트를 마치고 왔다. 이 분들이 없으면 제가 이 자리에 없었을거다. 저를 사랑해주는 팬분들 감사하고 사랑한다. 엄마, 아빠, 멋지게 낳아줘서 고맙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식구들, 비투비 멤버들 항상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줘서 고맙다. 이 자리에서 못다한 말들은 개인적으로 연락드리겠다. 너무 감사하다. 항상 열심히 하고 노력하고 겸손한 배우 되겠다"라며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2022 MBC 연기대상' 여자 부문 최우수연기상은 배우 임윤아에게 돌아갔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