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윤제균 감독 "나문희의 진심, '영웅' 현장의 모두를 울렸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2.28 09:20

    사진 : CJ ENM/㈜JK필름
    사진 : CJ ENM/㈜JK필름

    영화 <영웅>의 나문희가 안중근의 어머니 ‘조마리아’ 역으로 극장가에 잊지 못할 여운을 남기고 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독립을 위해 뜻을 모은 수많은 이들의 이야기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는 <영웅> 의 나문희가 안중근의 어머니 ‘조마리아’ 역으로 극장가에 뜨거운 울림을 전하고 있다.

    나문희는 위험을 무릅쓰고 독립운동의 길에 나선 ‘안중근’의 신념을 묵묵히 지지하는 ‘조마리아’의 강인한 모정과 매 순간 아들을 걱정하는 어머니의 사무치는 감정을 밀도 있게 그리며 영화의 감동을 배가시키는 열연으로 호평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하얼빈 거사 이후 판결을 앞둔 아들 ‘안중근’에게 보내는 ‘조마리아’의 애틋한 마음이 고스란히 담긴 넘버 ‘사랑하는 내 아들 도마’를 풍부한 감성과 진정성 있는 목소리로 소화한 나문희의 열연이 더해져 관객들의 심금을 울리는 명장면으로 손꼽히고 있다.

    <영웅>을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라고 언급해온 윤제균 감독은 “‘조마리아’의 ‘사랑하는 내 아들 도마’는 원작 뮤지컬에서 가장 감동했던 장면이다. 그래서 영화를 만들 때 ‘안중근’과 ‘조마리아’의 이야기에 더욱 집중하고 싶었다.”고 뜻깊은 연출 의도와 함께, “나문희 배우의 진심을 담은 노래가 저를 포함한 제작진은 물론 현장에 있는 모두를 울렸다”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영화 <영웅>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윤제균 감독 "나문희의 진심, '영웅' 현장의 모두를 울렸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