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3년간 1억원 쓴" 아내에게 김호중이 전한 말? 기쁨의 오열 (진격의언니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12.21 09:30

    사진: 채널S '진격의언니들' 방송 캡처
    사진: 채널S '진격의언니들' 방송 캡처

    김호중이 '진격의 언니들'에 영상 편지를 보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당신의 고민을 커트해주는 새로운 고민 상담 토크쇼 '진격의 언니들–고민 커트 살롱(이하 '진격의 언니들'에는 보라색으로 무장한 부부가 등장했다. 이날 남편은 "아내가 다른 남자에게 푹 빠져서 지금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면서 사연을 전했다. 트리오의 심각한 반응에 사연자는 "성악가이자 트로트 가수…"라며 운을 띄웠고 트리오는 바로 "보라색 보니까 알겠다"며 '미스터트롯' 출신의 가수 김호중을 지목했다.


    이어 남편은 "김호중을 따라다니면서 아내가 쓴 돈이 3년간 1억원 정도 된다"고 전해 트리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다만 남편은 "아내가 연 매출 약 300억원인 닭발 식품 사업으로 번 돈 중 쓰는 것"이라고 덧붙였고, 김호영은 "1년 매출 300억원이면 덜 썼다!"며 부인을 옹호했다.


    이 부부의 집안 곳곳을 장식한 김호중의 굿즈와 사진에 박미선은 "세 명이 사는 기분이겠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남편은 "여기가 일처다부제 아닌가"라고 대답했다. 아내를 위해 직장에까지 보라 옷을 입고 '보라돌이'로 다닌다는 그는, "아내가 그간 몸이 편치 않았는데 김호중의 팬이 된 이후로 정신도 건강도 좋아졌다"며 반기기도 했다.


    곧이어 가수 김호중이 깜짝 영상편지를 보냈다. "저의 음악을 좋아해 줘서 고맙다"는 김호중의 말에 '열혈 아리스(김호중 팬클럽)' 아내는 기쁨의 오열을 남겼다.


    한편 고민상담 토크쇼 '진격의 언니들'은 매주 화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진격의 언니들'은 SK브로드밴드 Btv케이블 1번, 채널S(SK브로드밴드 Btv 1번, KT 지니TV 70번, LG U+TV 61번, LG헬로비전 81번, 딜라이브 74번, 스카이라이프 150번, HCN 69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