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일라이 "유키스 활동 중 전처 지연수 산후조리 병행" 고백 (진격의 언니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2.06 13:36

    사진: 채널S 제공
    사진: 채널S 제공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가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6일(오늘) 방송되는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 일라이가 출연한다.

    남부러울 것 없을 것 같은 일라이의 고민거리가 무엇일지 모두가 궁금해하는 가운데, 그는 "일라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이기적으로 살고 싶다. 본명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싶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MC 박미선은 "그게 왜 이기적이지?"라며 의아해했고, 일라이는 "항상 혼란에 빠져 있었다. 중심도 못 잡고 다른 사람들이 말하는 대로, 원하는 대로 살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살면서 원하지 않는 선택들을 해야만 했던 경우가 있었나 보다"라는 박미선의 말에, 일라이는 그제야 자신의 진짜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연기자를 지망하던 일라이는 중국에서 배우의 꿈을 키우며 유학생활을 했지만, 빠른 성과를 원하시던 아버지가 "한국에서 아이돌을 하라"고 했던 말 한 마디로 배우가 아닌 아이돌 데뷔를 하게 됐다고.

    또 아이돌 활동 중 결혼에 이어 아내의 출산까지 돕던 일라이는 "컴백 날짜와 겹치지 않게 제왕절개를 했는데, 컴백이 앞당겨져 방송 활동과 아내의 산후조리를 병행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팀에 피해가 갈까 봐 스케줄 조정도 하지 못하며 그저 '예스맨'이 되었던 상황을 전했다. 김호영은 일라이가 처했던 당시 상황에 진심으로 안타까워했다는 전언.

    한편,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 씨의 공감 가득 사이다 조언은 오늘(6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진격의 언니들'에서 공개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