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커넥트' 정해인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작업? 언어의 장벽 중요하지 않았던 현장"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1.30 18:57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제공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제공
    정해인이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의 협업 소감을 전했다.

    30일(현지시각)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 행사가 열렸다.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는 월트디즈니 컴퍼니가 다음 100년을 맞이하여 공개를 앞둔 극장 개봉 영화 및 스트리밍 콘텐츠를 선보이는 행사로, 한국을 비롯해 일본, 홍콩, 대만 호주, 뉴질랜드, 동남아시아, 인도네시아 등 아태 지역 국가에서 400여 명의 취재진이 참석했다.

    이날 정해인은 일본의 거장 미이케 타카시와 함께 작업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정해인은 "처음에는 좀 얼떨떨하기도 했다. '커넥트'가 아니면 언제 감독님과 작품을 해볼까 싶어서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조금 걱정했던 게 언어의 장벽이 있지 않을까 하는 거였다. 대본을 놓고 신을 찍을 때 언어가 그렇게 장벽에 중요하지 않구나 하는 마음이 드는 현장이라 너무 신기했다"고 회상했다.

    고경표 역시 "10여 년 전 학생 시절에 영화를 배우면서 감독님의 작품을 즐겨봤고, 존경하던 감독님이셨다. 대본이라는 매개체로 하나의 같은 목표로 감독님과 작업을 한다는 게 굉장히 재밌었고, 언어의 장벽을 느끼지 않아서 특별한 감정이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