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주현 "'금혼령', 다른 행성에 있는 조선…기존 사극과 다른 분위기"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11.30 15:40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박주현과 김영대, 김우석이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에서 놓칠 수 없는 매력 포인트를 꼽았다.


    오는 12월 9일(금)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극본 천지혜, 연출 박상우·정훈)(이하 '금혼령')은 나라에 내려진 '혼인 금지령'이라는 독특한 설정에 신선한 스토리, 극 재미를 극대화 시켜줄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조합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금혼령'은 동명의 웹 소설이 원작으로,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박주현 "'금혼령', 다른 행성에 있는 조선…기존 사극과 다른 분위기"

    특히 '금혼령' 시대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 법으로도 막을 수 없는 연애 감정 등을 조명하며 짙은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 이에 '금혼령'의 주역 박주현(소랑 역)과 김영대(이헌 역), 김우석(이신원 역)이 예비 시청자들이 관심 가져야 할 관전 포인트를 직접 공개했다.


    먼저 '금혼령'의 배경은 조선은 조선이지만 '다른 행성에 있는 조선'이라는 독특한 시대 설정이 호기심을 더한다. 이와 관련 박주현은 "첫 회에 '다른 행성에 조선이라는 나라가 있었다'라는 내레이션이 나오듯 기존 사극과 다른 분위기이다. 시청자분들이 저희와 함께 그 '세계관'을 바라보고 즐겼으면 좋겠다"라고 소개했다.


    미묘하게 끌리는 캐릭터들의 케미스트리 또한 주목해 볼 만하다. 박주현과 김영대, 김우석은 누구와 붙여놔도 극강의 시너지를 발휘한다. 사랑 앞에서 진심인 이헌과 조선시대에도 MBTI가 있었다면 'EEEE' 성격 그 자체인 소랑의 만남을 기대해도 좋다. 여기에 이헌과 이신원의 브로맨스, 그리고 '눈치 백단' 소랑과 사랑하는 사람을 묵묵히 지켜주는 매력을 지닌 이신원과의 케미가 극의 활력을 더할 것이다.


    이에 대해 김영대는 "개성 강한 소랑과 이헌, 이신원이 어떻게 얽히고설키게 되는지 이들의 관계에 주목한다면 드라마가 더욱 재밌어질 것"이라고 말했고, 김우석은 "제가 연기하는 이신원이 어떤 마음을 가지고 있는지 관심을 갖고 봐주길 바란다. 이신원 캐릭터가 극에 녹아드는 과정과 함께 소랑, 헌과 벌이는 유쾌한 이야기를 즐기며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매력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주현과 김영대, 김우석과 타 배우들의 호흡도 기대되는 대목이다. 박주현을 필두로 최덕문(괭이 역), 정보민(해영 역) 이끄는 '애달당', 이정현(덕훈 역), 김민석(왕배 역), 홍시영(정도석 역)의 유쾌함이 묻어나는 '모설단'뿐만 아니라 왕 이헌의 안티 세력인 양동근(조성균 역)과 박선영(서 씨 부인 역)까지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선보일 호연이 힘을 보탤 전망이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오는 12월 9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