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수영 "자존감이 낮아질 때마다 '팬레터' 읽어…팬들의 말 큰 위로" (일문일답)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11.27 09:00

    사진: 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최수영이 작품 종영을 맞아 일문일답을 전했다.


    최수영은 지난 26일 종영한  MBC 4부작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극본 박태양, 연출 정상희)에서 팬레터 때문에 위기를 맞은 대한민국 톱배우 한강희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을 이끌었다.


    특히 최수영은 올 한 해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와 더불어 KBS2 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소녀시대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활동을 선보이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쳤다. 누구보다 뜨거운 한 해를 보낸 최수영의 앞으로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


    이에 최수영은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예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유나 역의 신연우 배우, 배려심이 많고 따듯한 정석과 싱크로율이 100%인 윤박 배우를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저와 닮은 듯 다른 듯한 강희를 통해서 또 성장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작품을 마친 최수영의 일문일답 전문.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Q. '팬레터를 보내주세요'를 끝마친 소감은?


    예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유나 역의 신연우 배우, 배려심이 많고 따듯한 정석과 싱크로율이 100%인 윤박 배우를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저와 닮은 듯 다른 듯한 강희를 통해서 또 성장할 수 있어서 좋았다.


    Q. 팬레터 때문에 연예계 인생 최대 위기를 맞게 된 톱스타 한강희를 연기하면서 어려웠던 점이나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사실 트라우마라는 게 표현하기에 조금 한계적인 부분이 있다고 생각이 들어서 어려웠는데, 특수 효과나 촬영 기법 등으로 잘 표현해 주신 것 같다. 그리고 갈등이 여러 번 있는 강희라서 다른 논란이 생길 때마다 힘들어하는 감정에 온도차를 주는 것에 신경 썼던 것 같고, 고등학생 강희와 현재 강희의 톤 차이도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고민했다.

    최수영 "자존감이 낮아질 때마다 '팬레터' 읽어…팬들의 말 큰 위로" (일문일답)

    Q. 촬영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강희가 마지막에 미국에 다녀와서 정석과 재회하는 장면을 뉴스데스크 세트에서 찍었다. 그때 윤박 배우에게 스타가 아닌 따듯하게 온전히 강희 그대로를 봐주는 정석의 눈빛을 본 것 같아서 눈물이 났다.


    Q. 현장 분위기나 동료 배우들과의 케미·호흡은 어땠는지?


    유나 역을 맡은 신연우 배우가 현장에 올 때마다 너무 사랑스러워서 행복했다. 이야기 자체가 따듯해서 현장 분위기도 따듯하고 좋았다.


    Q.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속 한강희는 팬레터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고 있다. 실제로는 팬레터를 좋아하는지?


    이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 중 하나가 팬레터에 특별한 애정을 갖고 있어서이기도 하다. 팬레터 읽는 것을 좋아하고 자존감이 약간 낮아질 때마다 팬레터를 읽는다. 팬들이 해주는 진심 어린 조언이나 사랑의 말들이 진짜 큰 위로가 된다.


    Q.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시청자분들께 마지막 인사 부탁드린다.


    서툰 어른 아이 정석과 강희를 따듯하게 바라봐 주셔서 감사드리고 마지막 회에 담은 해피엔딩이 여러분에게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