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홍현희♥' 제이쓴 子 똥별이 언짢은 표정…"아빠가 귀찮게 해서 기분 안 좋음"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1.25 13:40

    사진: 제이쓴 인스타그램
    사진: 제이쓴 인스타그램
    제이쓴이 아들 똥별이(연준범)의 언짢은 모습을 포착했다.

    25일 제이쓴이 자신의 SNS에 "아빠가 겁나 귀찮게 해서 별이 기분 안 좋음"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똥별이는 데님 캡 모자를 거꾸로 쓰고 있는 모습이다. 심기가 불편한 듯 눈을 감은 채 입꼬리를 내리고 있는 똥별이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엄마 홍현희, 아빠 제이쓴의 사랑 속에 무럭무럭 크고 있는 똥별이는 날이 갈수록 통통해지는 볼을 자랑, 보는 이의 마음을 녹이고 있다.

    한편, 홍현희와 제이쓴은 지난 2018년 결혼했으며, 지난 8월 득남 소식을 전해 큰 축하를 받았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