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마운틴무브먼트 측 "소속사와 친분 사칭 김희재 팬, 사기·명예훼손 고소"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1.25 10:15

    사진: 김희재 인스타그램
    사진: 김희재 인스타그램
    기획사 마운틴무브먼트가 초록뱀이앤엠 및 자사와의 친분을 사칭한 팬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모두 마쳤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소속사 친분 사칭' 혐의로 피소된 가수 김희재의 팬 A씨(부산 거주)에 대한 명예훼손 및 사기 혐의 관련 수사가 세 번의 고소인 조사와 11월 25일 피의자 조사로 빠르게 진행될 예정이다.

    이는 2021년 11월13일 마운틴무브먼트가 가수 김희재로 부터 받은 위임장(정보통신망법 상 허위사실 및 명예훼손자)에 따라 고소를 진행한 사건 중 하나이다. 마운틴무브먼트는 2022년 7월25일 김희재와 공식카페 전 카페지기로부터 위임받아 소송을 진행해왔다. 콘서트 사건이 터지자 연락도 없이 일방적인 위임해지를 받았으나 수임료등 금원을 돌려주지 않았고 해임 전에 진행 중인 고소 건이라 계속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위임장을 받은 이유는 당시 김희재 팬덤 내에 고소고발팀이 진행하던 악플 고소의 내용 중 군비리관련 사실과 카페지기와 김희재의 관계에 대한 명예훼손적인 내용이 포함 돼, 고소고발팀의 고소를 저지해달라는 취지로 초록뱀이앤엠 (구 스카이이앤엠)의 부탁을 받고 시작하여 위임 이후 많은 고소사건을 맡아 진행하여 왔다.

    그 중 소속사들을 사칭해 김희재에게 선물과 부산 콘서트 배너 서포트를 명목으로 모금을 진행하고 서포트에 많은 문제점이 발생하자 환불을 요구한 팬들에게 8개월이 지난 이후에도 환불을 진행하지 않고 있는 김희재 팬을 상대로 고소·고발 조치했다.

    당시 마운틴무브먼트는 “일부 팬들이 자신이 소속사와 핫라인이라 사기를 치며 팬들에게 돈을 갈취하고 돌려주지 않은 정황을 확보했다”며 "이에 부산까지 고소인 조사를 다녀올 만큼 중요한 사안으로 보고 광범위하게 수사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올해 7월에 김희재측으로 부터의 위임은 일방 해지됐지만 소송 당시 마운틴무브먼트 금원으로 변호인을 선임해 진행된 명예훼손을 한 팬들에 대한 고소 건은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희재 소속사 초록뱀이앤엠의 일방적 위임 해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수사기관에 고소를 하고 증거를 수집하는 등 1년 넘도록 고통을 받았다. 그러나 본인들 마음이 달라졌다고 감사하다는 인사대신 해지통보를 한 후 자료를 몰래 폐기한 김희재, 초록뱀이앤엠, 전 카페지기에 대한 고소도 고민중이다."라며 "현재 진행중인 수사에 대한 어떤 보상이나 변호사 비용 등도 받지 못했다, 그러나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소송은 계속 진행할 예정이며 고소에 대해 모두 마운틴무브먼트에 떠넘긴 초록뱀이앤엠과 가수에게 실망을 금치 못했지만 그럼에도 수사를 위해 수고해주신 조사관님들의 성의있는 수사를 믿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