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한가인 "지금 살고 있는 집은 천기가 흘러…이사 안 갈 것"(손없는날)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1.25 09:12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JTBC ‘손 없는 날’ 한가인이 이사를 할 때 중요한 필수 체크 포인트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25일(오늘) 첫 방송되는 JTBC ‘손 없는 날’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시민들이 이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담아 가는 프로그램. 결혼 후 분가, 인생 첫 독립, 가족의 증가와 축소 등 삶의 오르막과 내리막의 정점에서의 ‘이사’에 얽힌 현재 진행형 이야기로 야외 예능에 낯가리는 국민 MC 신동엽과 급발진 TMT(투 머치 토커) MC 한가인이 이끈다.

    이날 신동엽과 한가인은 프로그램 제목인 ‘손 없는 날’에 담긴 의미를 풀어 놓는다. ‘손 없는 날’은 악귀가 없는 날로 인간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길한 날이라는 것. 신동엽은 “어렸을 때부터 어른 들이 ‘손 없는 날’ 이사 가야한다고 해서 뜻이 궁금했다”며 사람들이 이사 하는 날을 중요하게 여긴다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 한가인은 “달력에도 손 없는 날은 표시되어 있어요”라며 의미를 더해 신동엽과 한가인이 이사를 앞둔 의뢰인을 만나 담아갈 인생 스토리에 대한 기대를 증폭하게 했다.

    그런 가운데, 한가인이 ‘손 없는 날’에 얽힌 자신의 이사 스토리를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가인은 “저희는 손 없는 날 이사하는 것은 기본이고, 대문 방향은 꼭 북문으로 한다. 저와 연정훈씨는 집 보러 다닐 때 나침반을 들고 다닌다”라며 이사를 할 때 중요한 체크 포인트를 공개했다. 이어 한가인은 “지금 살고 있는 집은 천기가 흐르는 동네”라며 “실제로 천기가 흐르는 동네에 이사를 한 뒤, 아이도 낳고 일이 잘 풀려서 연정훈씨가 이사를 가지 않으려고 한다”라고 덧붙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가인은 의뢰인의 사연에 공감하며 위로의 말을 전하고, 유쾌한 에너지로 현장 분위기를 활기차게 만들었다고 해 뭉클함부터 유쾌함까지 급발진 TMT(투 머치 토커)의 진수를 선사한 수다장인 한가인의 활약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손 없는 날’은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성공 신화를 이룬 김민석-박근형 PD가 JTBC로 이적 후 만드는 첫 작품이자, '1박 2일 시즌4' 부활을 성공시킨 노진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삶을 들여다보는 공감 힐링 예능.

    시청자의 가슴 속 감성을 서서히 휘몰아치게 만들 이웃의 공감 힐링 스토리 ‘이사 버라이어티’ JTBC ‘손 없는 날’은 오늘 11월 25일 금요일 저녁 8시 50분 첫 방송 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