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영광, 전라노출 부담감? "감독님·여배우와 셋이서 충분한 대화 후 촬영"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1.24 17:14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김영광이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에서 남다른 연기 도전을 했다.

    지난 18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에서 연쇄살인범 윤오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인 배우 김영광이 24일 인터뷰에 응했다. '썸바디'는 데이팅 앱을 통해 살인을 저지르는 윤오와 데이팅 앱을 통해 그를 만난 섬(강해림)과 기은(김수연), 그리고 두 사람의 친구 목원(김용지_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김경광은 '썸바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정지우 감독님"이라고 밝혔다. 그는 "감탄을 많이 했습니다. 어떻게 나올지 정말 궁금했거든요. '썸바디'의 음악과 소리까지 다 붙어있는 완성본을 보고나니까, 윤오의 공포감과 그 인물이 잘 설명이 된 것 같아서요. 진짜 감사하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감독님께 '너무 감사합니다, 감탄했어요. 감독님은 다 계획이 있으셨군요'라고 연락도 드렸어요"라고 '썸바디'를 본 소감을 전했다.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김영광은 윤오 역을 맡아 살인부터 전라노출이 있는 장면까지 촬영했다. 그는 살인 장면에 대해 "살인의 한 방식이라고만 생각해서요. 성윤오로 그런 일을 저지르고 미친듯이 즐거워하는 건 아니니까요. 감정이 많이 남아있지 않았어요. 나름대로 픽션이라고 잘 접근한 것 같아요"라고 밝혔다.

    김영광, 전라노출 부담감? "감독님·여배우와 셋이서 충분한 대화 후 촬영" [픽터뷰]

    노출 장면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김영광은 "노출 장면 촬영이 있던 주에는 거의 일주일 정도 감독님과 여배우와 저와 셋이서 그 장면을 찍을 수 있을 만한 마음이 될 수 있도록 충분히 대화를 나눴어요. 노출 씬 자체가 '썸바디'에 녹아있게 장면을 이렇게 만들겠다라고 많이 설명을 해주셨어요. 덕분에 정말 편한 마음으로 들어갈 수있었고요. 감독님께서 지휘를 잘 해주셔서, 믿고 자연스럽게 하게 됐습니다"라고 해당 장면이 완성되기 까지 오랜 대화의 시간이 있었음을 전했다.

    한편, 김영광의 완전히 새로운 모습이 담긴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는 지난 18일 공개된 이후, 넷플릭스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