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패션

배인혁, 세자 선배의 변신은 무죄 [화보]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1.23 16:54

    01/03

    드라마 '슈룹', '치얼업'을 통해 '세자 선배'라는 애칭을 얻은 배인혁의 화보가 공개됐다.

    드라마 <슈룹>에서 세자 역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 배인혁이 <에스콰이어>의 카메라 앞에 섰다. <슈룹>으로 처음 사극에 도전했던 그는 “입어보지 않은 옷을 입고, 안 해본 말투를 구사하는 일이라 걱정이 많았어요”라며 “김혜수 선배님이 잘 이끌어주셔서 세자라는 캐릭터가 풍부하게 살아났어요. 많은 걸 배웠어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작품 내에서 다른 왕자들과 달리 진지한 모습을 보여야 하는 세자 역에 대해 감독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는 배인혁은 기존의 사극과 달리 다양한 주제가 표현된 <슈룹>에 대해 “옛날이라고 해서 현대에 존재하는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리라는 법이 없잖아요. 그런 면에서 무척 열려 있는데 그게 드라마의 매력이라고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데뷔 4년 만에 출연작이 15편이나 되는 그는 “열심히 살았어요. 제가 원래 욕심이 좀 많은 성격이에요. 일부러 그런 건 아닌데 올해도 어쩌다 보니 네 작품이나 했더라고요”라며 너스레를 떨다가도 “계단식으로 차근차근 성장한 게 아니라 약간 점프하는 느낌으로 지나왔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생길 수밖에 없는 부족함을 스스로 계속 찾으려 하는 것 같아요. 빈 부분이 분명 존재하거든요”라고 평소 연기에 대해 고민하던 부분을 진지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어렸을 때 드라마 <해신>을 보고 배우의 꿈을 처음 꾸게 됐다는 배인혁은 당시 꿈꾸었던 칼싸움과 활쏘기 등을 <슈룹>에서 해봐서 즐겁다고 말했다. 또한 배우 황정민과 이제훈을 존경하는 선배 배우로 꼽았는데,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를 보고 펑펑 운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몸 쓰는 연기를 좋아해 기회가 주어진다면 액션이나 누아르 장르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그는 “준비된 자에게 기회가 오는 것 같아요”라며 앞으로도 배우로서 발전하기 위해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는 겸손하지만 단단한 포부를 밝혔다. 인터뷰와 화보 이미지는 <에스콰이어> 홈페이지, 영상 인터뷰 영상은 <에스콰이어>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상 : 유튜브 채널 픽콘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