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이민정 "권상우, 고막이 아팠다고…초반 때리는 장면 많았다" (스위치)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1.23 11:36

    사진 : 포토에디터 이대덕, pr.chosunjns@gmail.com
    사진 : 포토에디터 이대덕, pr.chosunjns@gmail.com

    이민정과 권상우의 부부호흡이 영화 '스위치'의 기대감을 높인다.

    23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스위치'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돼 배우 권상우, 오정세, 이민정이 참석했다. '스위치'는 캐스팅 0순위 천만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 메이커,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만끽하던 톱스타 ‘박강’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권상우는 하루 아침에 톱스타에서 매니저가 된 박강 역을 맡았으며, 이민정은 박강(권상우)의 첫사랑 수현 역을 맡았다. 이민정은 자신의 캐릭터 수현에 대해 "잘나가는 유학파 아티스트에서 아이 둘을 키우는 생활력 만렙 미술강사로 달라졌다"라고 설명했다.

    박강(권상우)은 하루 아침에 톱스타에서 매니저이자, 수현의 남편이 된다. 이민정은 "처음에는 정신 차리라고 때리는 장면이 많았다. 권상우가 고막이 아팠다고 하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권상우는 "이민정이 베테랑이었다. 한 방에 그냥 시원하게 맞았다"라고 밝혀 현장을 웃음짓게 했다.

    한편, 영화 '스위치'는 오는 2023년 1월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