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세븐틴, 오늘(19일) 日 돔 투어 시작…총 27만 관객 동원 예고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1.19 09:45

    사진: 플레디스 제공
    사진: 플레디스 제공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꿈’의 무대인 일본 돔 투어에 나선다.

    세븐틴은 오늘(19일)과 내일(20일) 오사카 교세라 돔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26~27일 도쿄 돔, 12월 3~4일 반테린 돔 나고야 등 일본 3개 도시를 찾아 총 6회에 걸친 돔 투어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 – JAPAN’을 펼친다.

    ◆ 세븐틴, 첫 일본 돔 투어로 총 27만 명 관객 동원…전 회차 매진

    명불허전 ‘공연 장인’ 세븐틴은 총 6회에 걸친 돔 공연의 티켓 오픈과 동시에 전 회차 모두 매진시켰다. 이처럼 일본 현지에서의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케 한 세븐틴은 이번 6회 공연에 총 27만 명의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 - JAPAN’은 세븐틴의 첫 일본 돔 투어로, 지난 2020년 5월 개최 예정이었던 돔 투어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취소된 바 있어 이번 공연을 향한 열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세븐틴의 첫 일본 돔 투어인 만큼 이번 공연의 세트리스트는 특별하게 구성됐다. 최근 발매된 일본 첫 번째 EP ‘DREAM’의 무대부터 세븐틴 공연에서만 볼 수 있는 힙합, 보컬, 퍼포먼스 각 유닛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유닛 무대까지, 세븐틴만의 강렬한 에너지와 뜨거운 열기가 무대를 꽉 채울 예정이다.

    ◆오사카-도쿄-나고야 화려하게 물들인다…‘THE CITY’ 프로젝트 진행

    세븐틴의 돔 투어 공연 전후로 해당 도시 곳곳에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는 도시형 콘서트 플레이 파크 ‘SEVENTEEN BE THE SUN THE CITY’가 펼쳐진다. ‘세븐틴이 태양처럼 도시를 빛내는 것’을 테마로 진행되는 ‘SEVENTEEN BE THE SUN THE CITY’는 하이브의 ‘THE CITY’ 프로젝트 사상 처음으로 3개 도시에서 연속으로(오사카-도쿄-나고야) 개최된다.

    먼저 오사카에서는 세븐틴 이미지로 래핑된 라피트(특급열차)가 오사카 난바와 간사이국제공항을 연결하며, 에비스바시 상점가와 세븐틴 이미지로 래핑된 햅파이브(HEP FIVE) 대관람차 등 18곳의 오사카 랜드마크를 연결하는 디지털 스탬프 랠리 이벤트가 진행된다.

    이어 도쿄에서는 대표 랜드마크 중 하나인 도쿄 스카이트리와 협업 아래 오늘(19일)부터 12월 4일까지 주말 동안 ‘BE THE SUN’의 상징색인 주황색과 세븐틴의 공식색인 로즈쿼츠 세레니티를 활용한 특별한 조명 연출이 펼쳐지며, 세븐틴 공연 종료 후에는 콘서트의 열기를 고스란히 간직할 애프터 파티 ‘SEVENTEEN THE CITY FAN NIGHT’도 개최된다.

    마지막으로 나고야에서는 시내 중심지인 사카에 지역을 특별한 조명으로 물들이는 이벤트가 예정돼 있다. 선샤인 사카에에는 포토 스팟이 준비되며, 히사야오도리 공원에서도 세븐틴의 공식 색인 로즈쿼츠 세레니티를 활용한 특별한 조명이 연출돼 도시 곳곳을 화려하게 빛낼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