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동국♥' 이수진 "가슴 찢어진다"…딸 재아 1년 만에 수술대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1.18 09:25

    사진 : 이수진 인스타그램
    사진 : 이수진 인스타그램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 씨가 딸 재아의 수술실 앞에서 심경을 고백했다.

    18일 이수진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 잘될꺼라며 걱정하지말라고 오히려 저를 위로하고 수술실로 들어가는 재아를 보니 가슴이 찢어지고 아프고 또 아프네요"라는 글과 함께 수술실로 들어가는 재아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또 다시 수술해야된다는 검사결과를 듣고 나와서 아무말없이 서로 무덤덤하게 아무렇지 않은 척 맛있게 밥을 먹었어요. 작년 12월 수술 이후 힘든 눈물의 재활을 다 이겨냈고 1그룹대회에서 시드를 이기고 큰 점수를 따면서 자신감도 찾고 더 높이 날아보려던 재아의 무릎이 더이상 버티지 못했나봐요. 그동안 시합을 뛰기 시작하면서 여러 번 심한 통증과 증상이 있었지만 괜찮을꺼라 생각했다며, 엄마 걱정할까봐 그동안 그런 말 한마디 안해왔고 심한 불안감이 있는 상태로 계속 뛰면서 경기에 패한후에는 자신의 멘탈과 절실함 부족 탓만 하더라고요"라며 딸 재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재아 양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술 소식을 전했다. 그는 "오늘은 조금 무거운 소식을 들려 드려야 할 것 같아요. 저는 작년 12월 무릎 쓸개 골 탈골로 인대가 끊어져 인대 봉합 수술을 했습니다. 재활 과정은 많이 힘들었고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도 있었지만, 많은 분들의 응원과 도움으로 열심히 재활을 했고 성공적으로 복귀했다고 생각해서 더 열심히 운동을 했습니다"라며 "그런데 불과 1년도 안된 지금, 또다시 무릎 부위의 부상이 재발되어 내일 다시 수술대에 오르게 되었습니다"라고 수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재아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에서 테니스 훈련 도중 무릎 슬개골 탈구 부상을 입어 수술을 받은 뒤 재활에 힘쓰는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이동국♥' 이수진 "가슴 찢어진다"…딸 재아 1년 만에 수술대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