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오메가엑스 한겸·제현 "멤버 모두 불안 증세 심각…정신과 치료 받고 있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11.16 14:53

    오메가엑스 기자회견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오메가엑스 기자회견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오메가엑스 멤버들 중 일부과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16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 인권실에서는 최근 소속사 대표의 폭행 및 폭언 사실이 알려진 오메가엑스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한겸은 "저희 오메가엑스 멤버들 모두 두 번째 기회라 팬들께 해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아서 스케줄이나 연습 중간, 일정이 끝난 후에도 강대표의 술취한 전화를 반복적으로 받아야 했다"라며 "집에 들어가면 불안해지고 초조해지는 그런 날들이 많았다. 지금도 진동 소리와 핸드폰 알람소리, 그와 비슷한 소리만 들어도 불안함이 많이 찾아와서 일상 생활에 지장이 있다. 현재 정신과를 가서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멘탈이 강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강대표와 단둘이 이야기하던 날에 한 번은 감당이 어려웠는지 숨이 안 쉬어지는 기분이 들어 이야기를 했다. 그랬더니 '누구누구 공황으로 10인 체제 기사 나오겠네' 이런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고, 또 강대표가 '너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할거야' 그러면 저희는 가해자가 될까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일이 국내에서만 있던 것이 아니었다. 한겸은 투어 도중 멕시코시티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고산지대로 멤버들과 스태프 분들 모두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니었는데도, 으쌰으쌰 하면서 준비 중이었는데, 갑자기 강대표가 오더니 팬이벤트를 중단시켰다"라며 "어떤 상황인지 몰랐는데, 강대표가 내가 쓰러졌는데 너네가 그냥 갔다면서 단톡방에 '다 죽어라', '공연 그만해'라는 말이 있었다. 저희는 팬이벤트를 하기 전에 의자에 앉아서 잠을 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나온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뒤에도 강대표가 계단에서 갑자기 쓰러졌는데, 체온 유지를 위해 저희 겉옷을 벗어서 덮어주고 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잘 수습을 했는데, 그때도 상황이 감당하기 어려웠는지 숨이 잘 안 쉬어져서 응급실에 가기도 했다"라고 폭로했다.


    제현은 "모든 멤버들이 불안감과 공항 증세가 있다. 하이톤의 여성 분 목소리만 들어도 놀랄 정도로 불안감이 심한 상태"라며 "저 역시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