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금수저' 연우 "'돌배우'들과 동지애 느껴…육성재·정채연, 배울 점 많아" [픽터뷰]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11.15 15:11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연우가 같은 아이돌 출신 배우들과 연기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만족감을 전했다.


    15일 서울 강남구 9ato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는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김은희, 연출 송현욱)에서 '오여진' 역을 맡은 배우 연우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이야기다. 특히 극의 주연 중 이종원(황태용 역)을 제외한 비투비 육성재(이승천 역), 다이아 출신 정채연(나주희 역), 그리고 모모랜드 출신인 연우까지 아이돌 그룹 출신이라 '돌수저'라는 별명이 붙기도 할 만큼, 시작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연우는 '아이돌 출신 배우'들과 연기하며 모종의 동지애를 느꼈다며 "이야기를 할 때 연기 얘기나 작품 이야기도 물론 하지만, 두 분 모두 저보다 선배님이다. 채연이 보다 제가 나이는 한 살 많은데 선배님이다. '선배, 고생이 많아요' 이러면서 장난도 치고 그랬다. 서로 크게 접점이 있던 것은 아니었다. 일을 하면서 마주치긴 했어도 친한 사이는 아니었는데, 어디서 봤지 않냐, 활동이 겹쳤다는 이야기도 하고 그랬다"라고 말했다. 심적으로 의지되는 부분은 없었는지 묻자 "다들 비슷한 입장이라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을 것 같다. 내색하지 않아도 오는 그런 느낌이 있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모두에게 정말 배울 점이 많았다"라며 "육성재 배우가 정말 장난을 치고 농담을 하다가도 집중력이 어마무시하다는 것을 느꼈다. 이렇게 장난스러운 사람이 어떻게 승천이를 저렇게 해낼까 싶을 정도로 밝은 사람이었는데, 한순간에 집중하고 상대방에 대한 배려를 해주는 것을 보며 내가 나중에 선배님이 됐을 때도 저렇게 배려하고 집중하려고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정채연에 대해 "연기도 연기인데 정말 현장에서 항상 밝았다"라며 "성재씨 못지 않게 스케줄이 많아서 잠도 잘 못자고 살도 계속 빠지고 고생을 많이 했다. 또 맞는 신도 있고 그래서 마음 고생도 많았을텐데, 현장에서 항상 웃는 모습으로 말 한마디도 해주고 그래서 되게 고마웠던 것 같다. 사실 현장에서 촬영이 많이 겹치지 않았는데도 같이 붙는 신이 머리채 잡고 그런 웃긴 신이 많았다. 농담도 잘 받아주고 그래서 웃으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드라마 '금수저'를 마친 연우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