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영상] 류준열, 유해진 말에 왈칵 눈물 "굵은 기둥이 되어가고 있는 느낌" (올빼미)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1.10 17:44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영화 '올빼미'에서 호흡을 맞춘 유해진, 류준열이 서로에 대한 극찬을 전했다.

    10일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배우 유해진, 류준열, 그리고 안태진 감독이 참석했다. '올빼미'는 어두운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 경수(류준열)이 세자(김성철)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영화다.

    유해진은 "세 작품째인데 현장에서 그런것을 잘 느꼈다"라며 류준열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성장에 대해서 말씀하셨는데, 다른건 몰라도 정말 잘 서가고 있다는 걸 느꼈다. 이제 정말 기둥이 굵어진 느낌이 들었다. 본인 입으로 성장이라고 하기에는 그렇지만 굵은 기둥이 되어가는구나라는 것을느꼈다"라고 애정을 덧붙였고, 류준열은 옆에서 갑작스럽게 눈물을 쏟았다.

    류준열은 "왕 역할을 하신다는 소식을 듣고 기뻤다"라고 유해진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세 번째 작품을 함께 한다는 기쁨과 안도 등 다양한 감정이 교차했다. 세 번째가 두 번째 했으니까 또 똑같겠지라는 생각은 아니었다. 같이 하게 됐다 잘 부탁드리겠다라는 말을 안했다. 이번 작품은 다른 모습으로 만나고 싶고 다른 감정으로 선배님과 연기한다는 기대감이 있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또 다른 선배의 영업비밀이랄까, 그런걸 배우면서 선배님이 많은 사랑을 오랜시간 받고 있는지 감동 받았던 것 같다. 전 작품과 분명히 다른 현장이었다. 이 작품을 이렇게 준비하자라고 한 것은 없었는데 감독님께서 잘 이끌어주셨다"라고 존경의 마음을 덧붙였다.

    한편, 유해진, 류준열의 열연을 담은 영화 '올빼미'는 오는 11월 23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영상 : 영상에디터 허준영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