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류준열, '올빼미'에 남다른 애정 "맹인 연기보다 영화에 집중" (올빼미)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1.10 17:46

    사진 : 픽콘 DB
    사진 : 픽콘 DB

    류준열이 영화 '올빼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10일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배우 유해진, 류준열, 그리고 안태진 감독이 참석했다. '올빼미'는 어두운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 경수(류준열)이 세자(김성철)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영화다.

    류준열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맹인 침술사 경수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를 보면서 영화를 어떻게 찍었는지 돌아보는 순간이 있는데 이 영화는 어떻게 찍었지라는 생각이 안들더라. 이 이야기가 무슨 이야기냐면, 영화만 하다보니 계절이 가는것도 개인적인 일들이 생각이 안나고 영화만 집중해서 생각했던 것 같다"라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밤에만 볼 수 있는 맹인 역을 맡아 남다른 고충도 있었다. 하지만 류준열은 "고생한 점은 저는 게으른 배우라고 생각해서 독특한 역할을 지향했던 것 같다. 그랬는데 '올빼미'라는 작품은 제가 했던 캐릭터와 다른 의미로 다가왔던 것 같다. 맹인을 연기할때 말이되냐 안되냐를 보여드리지 것보다 영화에서 하고자하는 이야기가 뭔지 어떤 긴장감을 드려야하는지, 나름대로 즐겁게 봤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해진, 류준열의 열연을 담은 영화 '올빼미'는 오는 11월 23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