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런 말 처음"…'송종국 딸' 송지아, '실력 거품' 언급하며 눈물(전지훈련)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1.09 16:32

    사진: SBS골프 방송 캡처
    사진: SBS골프 방송 캡처
    송종국 딸 송지아가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SBS골프 예능 '전지훈련 in 골드코스트'에서는 두 코치가 송지아와 면담을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하늘 프로는 "솔직히 놀랐다. 스윙도 잘 하고 열심히 하고 마음가짐도 좋고, 진짜 놀랐다. 나는 솔직히 지아를 아는 건 아니지만, TV에서도 어릴 때 봐서 그냥 좀 약간의 거품이 있겠지라고 생각했다. 지아를 모르는 사람들은 다 그렇게 생각할 거다. 미안한데, 나도 그랬었다. 그런데 첫날 공 치는 거 보고 놀랐다. 너무 잘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한테 보여줘. 네가 거품 아니라는 걸. 그런 모습 보여주는 게 너무 좋을 것 같다. 나는 그런 지아의 밝고 당당하고 그런 모습이 너무 좋다"고 격려했다.

    이를 조용히 듣고 있던 송지아는 갑자기 눈물이 차오른 듯 눈가를 훔쳤다. 그러면서 "이런 말을 들은 게 처음이다. 저를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는 걸 안다. 골프 하는 게 정말 재밌어서 열심히 해보려고 하는데 다들 제 스코어에만 관심이 있다"며 "요즘엔 그냥 마음을 편안하게 하면서 실력 늘리고, 시합에 가서도 밝게 치려고 하고 있다. 요즘은 전보다 많이 좋아졌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송지아는 전 축구선수 송종국과 배우 박연수의 딸로, 지난 2015년 부모가 합의 이혼한 후 현재 엄마와 지내며 골프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