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샤이니 민호 "키와 상극…같은 팀 아니었다면 안 친해졌을 것"(라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1.08 15:11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샤이니 키와 민호가 필터링 없는 솔직 입담과 화끈한 폭로전을 펼친다.

    오는 9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이석훈, 테이, 키, 민호가 출연하는 ‘온에어 메이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노래,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샤이니 동갑내기 ‘91즈’ 키와 민호는 그동안 그룹 내에서 극과 극 성향을 드러내며 ‘톰과 제리’ 급 케미로 눈도장받고 있다. 4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동반 출격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솔직한 토크와 화끈한 폭로전을 펼치는 등 꿀잼을 보장하는 찐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키와 민호는 “어쩔 수 없이 친구가 됐다. 같은 그룹이 아니었다면 절대 안 친해졌을 것”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큰 웃음을 안긴다. 두 사람은 패션부터 식성까지 상극 케미 끝판왕급 에피소드를 대방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키와 민호는 샤이니 활동 당시 자리 때문에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였던 에피소드를 들려준다. 두 사람의 100% 리얼 티격태격 에피소드를 듣던 MC들이 웃음을 터뜨렸다는 전언이다.

    그러면서 키와 민호는 노부부 케미 덕분에 광고까지 찍었다고 밝히며 캐스팅된 비화를 전해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키는 현재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고정 출연하며 예능 대세로 활약 중이다. 그런데 독립하게 된 이유가 민호 때문이라는 키의 설명에 스튜디오가 초토화됐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가요계 절친 이석훈과 테이는 키, 민호의 실시간 티격태격 모드를 부러운 눈빛으로 바라봤다는 후문이다. 과연 이들이 샤이니 ‘91즈’를 부러워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상극 절친 키와 민호의 필터링 없는 입담과 폭로전은 오는 9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만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