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방송

나인우 "'징크스의 연인' 서현과 호흡? 실제로 볼 생각에 설레"[화보]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1.07 09:21

    01/04

    나인우가 그윽한 남성미를 발산했다.

    7일 매거진 <앳스타일> 측이 영화 ‘동감’ 속 무늬의 7년 지기 남사친 영지로 친구 이상, 연인 미만의 묘한 케미를 선사할 배우 나인우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나인우는 프리미엄 빈티지 캐주얼 브랜드 버커루와 함께 남자다운 매력을 한껏 녹였다.

    리메이크 작품 ‘동감’으로 ‘열연’을 예고한 나인우는 영화에 대해 “시대를 뛰어 넘는 로맨스 뿐 아니라, 요즘 청년들의 현실적인 이야기도 담고 있다”며 “캐릭터 각자 마다 가진 이야기를 집중해 보시면 재밌을 것”이라 덧붙였다.

    이어 리메이크 작품인 만큼 부담은 없었냐는 질문에 “원작과 똑같이 가는 것이 아니라 부담은 없었지만, 지금껏 맡았던 배역과 달리 연령대가 낮아져 오히려 도전이라 여겼다”고 답했다.

    최근 종영한 KBS ‘징크스의 연인’을 함께한 배우 서현과의 케미에 대해서는 “너무 좋았다. 아직도 종종 연락한다”며 “촬영을 앞두고 처음 (서현) 누나를 만났을 때 너무 좋았다. ‘내가 서현 누나를 실제로 보다니’ 이런 생각을 했다”며 함께 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KBS ‘1박 2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그에게 ‘징크스’가 있냐고 묻자 “징크스인지는 모르겠지만, ‘1박2일’에서 실내 취침을 하려고 너무 열심히 하면 오히려 안되더라”라며 “오히려 가위바위보 같은 걸 져서 꼴찌로 가만히 있으면 이긴다”며 웃음기 가득한 대답을 더했다.

    나인우에게 ‘1박 2일’은 어떤 의미로 다가올까. 그는 “선물같은 존재”라 답하며 “’집돌이’라 쉴 땐 늘 집에만 있는 편인데, 촬영을 하며 못해본 것들을 경험하고 있다. 늘 감사하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좋은 사람이자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나인우의 솔직함이 담긴 인터뷰와 화보는 <앳스타일>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앳스타일 제공)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