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정유미, 궁녀 변신…신학생 위해 은화 건넨다 (탄생)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1.02 09:48

    사진 : 민영화사
    사진 : 민영화사

    배우 정유미가 궁녀로 변신한다. 영화 '탄생' 속에서다.

    한국 최초의 사제 성 김대건 신부의 삶과 죽음을 다룬 최초의 극영화 ‘탄생’이 김대건의 곁을 지킨 여성 신도들과 외국인 신부, 역사를 함께한 왕과 조정 신료들까지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한다. 이경영, 남다름, 성혁, 차청화, 정유미, 강말금, 송지연, 그리고 로빈 데이아나까지 다채로운 출연진들이 힘을 더해 조선 최초의 신부 탄생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배우 정유미. 정유미는 신학생을 위해 왕후에게 받은 은화를 건넨 궁녀 박희순 역을 맡았다. 한복을 차려입은 정유미의 단아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유미, 궁녀 변신…신학생 위해 은화 건넨다 (탄생)

    이경영은 좌포도대장 이응식 역을 맡아 서양 학문을 익힌 김대건의 잠재력을 발견하고 나라에 큰 힘이 될 뛰어난 인재임을 깨달아 그에게 예우를 갖추고, 헌종 앞에서 자신의 소신을 밝힌다. 어린 나이에 즉위해 약해진 왕권으로 고뇌하는 헌종 역은 아역시절부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남다름이 맡았다. 헌종 또한 조선의 지도를 서양 언문으로 번역한 김대건의 능력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면서도 지켜주지 못하는 현실에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구해줘 2’의 성혁이 맡은 이상적은 안성기 배우가 맡은 유진길과 함께 동지사 행렬에 참여해 조선과 서양의 소통을 잇는 젊은 역관으로 훗날 조선에 돌아와 김대건을 돕는다.

    믿음과 연대로 감동을 주는 여성 신도들에는 김대건의 당고모인 김데레사 역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강말금 배우가, 최초의 옥중 세례를 받는 김아기 역은 뮤지컬과 연극을 넘나드는 차청화 배우, 신학생을 위해 왕후에게 받은 은화를 건넨 궁녀 박희순 역은 정유미 배우가 열연한다. 오디션으로 발탁된 신예 송지연은 타국을 오가는 김대건 일행의 거점이 된 해동관의 안주인 즈린 역으로 합류했다.

    여기에 JTBC 예능 ‘비정상회담’의 멤버로 활동한 프랑스 출신 방송인 로빈 데이아나도 이번 작품으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로빈은 파리외방전교회의 대표로서 마카오에서 김대건과 신학생들을 교육하는 리브와 신부를 완벽히 소화했다.

    한편, 이경영, 남다름, 성혁, 차청화, 정유미, 강말금, 송지연, 그리고 로빈 데이아나까지 다채로운 출연진들이 힘을 더한 영화 '탄생'은 오는 11월 30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