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정려원X이규형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축복받은 현장…소중한 추억"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0.27 14:53

    사진: 에이치앤드, 에이스팩토리 제공
    사진: 에이치앤드, 에이스팩토리 제공
    정려원과 이규형이 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성공을 위해 무엇이든 물어뜯는 독종 변호사 '노착희'(정려원)와 꽂히면 물불 안 가리는 별종 변호사 '좌시백'(이규형), 극과 극인 두 변호사가 함께 일하며 맞닥뜨리는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법정 미스터리 드라마.

    작품의 두 주역 정려원과 이규형이 지난 26일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종영 후 아쉬움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정려원은 "벌써 끝이라는 것이 실감이 안 난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를 통해 보여주고 싶은 것도 많았고,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들이 남아 그런지 더욱 아쉬움이 남는 것 같다"며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어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제게 있어 축복받은 현장이었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여서 무엇을 해도 재미있었고, 현장에 가고 싶어 발걸음이 절로 떨어질 정도로 즐거웠던 작품이었다. 모든 순간이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마지막으로 드라마를 사랑해 주시고, 노착희의 성장을 지켜봐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면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규형 역시 소속사를 통해 "촬영 기간 내내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아서 매번 촬영하러 가는 것이 즐거웠던 현장이었습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너무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연출님, 작가님, 모든 스태프진, 배우분들 그리고 제 파트너로 출연하신 정려원 배우님께도 꼭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저희 드라마를 아끼고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고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디즈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