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라미란, 백현진과 첫 만남에 베드씬 "불편하지 않게 야릇하게 잘 찍었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0.26 17:10

    사진 : 영화사설렘,고고스튜디오/CJ CGV(주)
    사진 : 영화사설렘,고고스튜디오/CJ CGV(주)

    라미란과 백현진의 첫 만남이 전해졌다.

    26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고속도로 가족'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이상문 감독을 비롯해 배우 라미란, 정일우, 김슬기, 백현진이 참석했다. '고속도로 가족'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유랑하며 사는 기우(정일우)와 아내 지숙(김슬기) 그리고 두 아이들이 영선(라미란)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백현진은 영선의 남편 도환 역을 맡았다. 그는 라미란과 첫 만남에 대해 "첫만남에 베드씬을 찍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라미란은 "'안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하고 바로 베드씬을 찍었다"라고 웃음지으며 덧붙였다.

    이어 라미란은 "장점일수도 있고 단점일 수있지만 저는 처음봐도 10년 본 사람처럼 대한다. 그걸 잘 받아주셨다. 불편하지 않게 베드씬을 야릇하게 잘 찍었다. 때리는 것도 수월했다"라고 덧붙였다.

    백현진은 지인을 통해 라미란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그는 "제 주변에 한 사람이 까다로운 사람인데 선뜻 '미란 누나 좋다'라고 했다. 그래서 '아 좋은 사람인가보다' 마음을 놓고 만났다"라며 "조연을 오래하다 탑 되면 '내가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데'하는 사람도 있고 '자신의 경험을 녹여 사려깊게 풀어내는 사람이 있는데 현재까지는 후자같다"라고 라미란에 대해 전했다.

    한편, '고속도로 가족'은 오는 11월 2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