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혼령' 박주현, 연기 변신 예고…단아한 한복 자태에 당찬 눈빛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10.21 16:45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박주현이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을 통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극본 천지혜, 연출 박상우·정훈)(이하 '금혼령)은 동명의 웹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박주현은 극 중 신기 제로, 눈치로 먹고사는 사기꾼 궁합쟁이 소랑 역을 맡았다. 소랑은 찻집 '애달당'의 안주인으로 금혼령 시대에 청춘남녀들을 위해 상담을 해주기도 하고, 몰래 연을 이어주기도 한다. 그리고 애달당의 영업비결인 소랑의 뛰어난 말재주로 그녀는 궁궐까지 입성하게 되며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게 된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 박주현은 단아한 한복 자태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박주현은 정갈한 머리와 푸른색의 한복을 찰떡 소화하며 그녀가 펼칠 궁중 생활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복을 품에 안고 두 주먹을 쥔 모습 또한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그런가하면 박주현의 두 손으로 턱을 괴고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은 소랑 캐릭터 특유의 당차고 밝은 면이 그대로 묻어난다.


    '금혼령' 제작진은 "박주현 배우는 시선을 끌어당기는 매력이 있다. 이를 통해 소랑 캐릭터를 다채롭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더할 예정이다. 말 한마디로 얼떨결에 궁에 입성하고, 왕의 곁을 지키게 된 그녀가 펼칠 파란만장한 스토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금수저' 후속으로 오는 12월 9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

    '금혼령' 박주현, 연기 변신 예고…단아한 한복 자태에 당찬 눈빛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