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유정, 첫사랑의 표정을 고스란히…'20세기 소녀' 오늘(21일) 공개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0.21 15:05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김유정이 첫사랑의 표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가 오늘(21일) 오후 4시 공개된다.

    <20세기 소녀>는 어느 겨울 도착한 비디오 테이프에 담긴 1999년의 기억, 17세 소녀 ‘보라’가 절친 ‘연두’의 첫사랑을 이루어주기 위해 사랑의 큐피트를 자처하며 벌어지는 첫사랑 관찰 로맨스. 지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스페셜 프리미어’ 섹션에서 상영된 이후, 첫사랑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작품으로 열띤 호평을 받은 <20세기 소녀>가 드디어 오늘 공개된다.

    2019년 어른이 된 ‘보라’에게 낡은 비디오 테이프가 배달되며 시작된 이야기는 순수했던 1999년 17세 소녀를 들여다보는 ‘보라’(김유정)와 함께 시청자들을 풋풋했던 당시 첫사랑의 기억 속으로 이끈다. 친구의 짝사랑을 관찰하다 첫사랑에 빠져버리게 된 17세 소녀 ‘보라’의 이야기를 담은 <20세기 소녀>는 실제 1999년에 학창 시절을 보냈던 방우리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로 출발했다. 마치 학창 시절에 우리가 썼던 교환 일기장처럼, 영화는 지금은 흐릿해진 기억 속 ‘첫사랑’과 ‘관찰’을 키워드로 누구나 마음 한구석에 품고 있었던 청춘의 감성을 일깨워줄 것이다.

    김유정, 첫사랑의 표정을 고스란히…'20세기 소녀' 오늘(21일) 공개
    청춘을 대표하는 배우 김유정, 변우석과 빛나는 존재감으로 대중들의 이목을 끈 신예 박정우, 노윤서가 완성한 신선한 앙상블이다. 절친 ‘연두’의 짝사랑을 이루어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17세 소녀 ‘나보라’ 역의 김유정부터 ‘현진’의 절친이자 ‘보라’의 집중 공략 대상 ‘풍운호’를 연기한 변우석, ‘연두’의 짝사랑 대상이자 여학생들의 마음을 뒤흔드는 킹카 ‘백현진’ 역을 맡은 박정우, ‘현진’에게 첫눈에 반해버린 순수한 소녀 ‘김연두’ 역의 노윤서까지. 보기만 해도 싱그러움이 느껴지는 MZ 대표 청춘 배우들은 첫사랑의 설렘과 진통을 겪는 청춘들의 모습을 진정성 있는 연기로 완벽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여기에 방우리 감독은 성인 ‘보라’ 역의 한효주를 비롯해 류승룡, 이범수, 박해준, 공명, 옹성우 등 듣기만 해도 신뢰가 가는 배우들의 화려한 특별 출연 라인업을 예고해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김유정, 첫사랑의 표정을 고스란히…'20세기 소녀' 오늘(21일) 공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 - 스페셜 프리미어 섹션’에 공식 초청되어 부산에 첫사랑의 설레임을 전파한 방우리 감독의 <20세기 소녀>는 바로 오늘, 부산뿐 아니라 전 세계를 첫사랑만이 줄 수 있는 촉촉한 감성으로 물들일 준비를 마쳤다. 첫사랑과 닮은 청년을 만나며 다시금 옛 첫사랑을 마주하게 된다는 단편영화 <영희씨>로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혜성같이 등장한 방우리 감독은 이후 단편영화 <자기소개서><면회가는 날>을 통해 쌓은 탄탄한 실력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과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로 만난다. “그 나이니깐 할 수 있었던, 무모했지만 순수했던 우리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전한 방우리 감독의 말처럼, <20세기 소녀>는 첫사랑을 바라보고 추억하는 다양한 시선으로 시청자들에게 설렘, 아픔, 아련함 등 복합적인 감정을 유발하며 진한 여운을 선사할 것이다.

    한편, 영화 <20세기 소녀>는 오늘(21일) 오후 4시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된다.

    김유정, 첫사랑의 표정을 고스란히…'20세기 소녀' 오늘(21일) 공개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