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저 XX가"…정혜성, 첫 야밤 데이트부터 매운맛? '잠만사' 과몰입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0.20 10:07

    사진: 웨이브 제공
    사진: 웨이브 제공

    ‘잠만 자는 사이’에서 시크릿 넘버에 이어 속마음 잠금 해제로 파란이 벌어진다.

    오는 21일 공개되는 웨이브(Wavve) 오리지널 예능 ‘잠만 자는 사이’ 3, 4회에서는 두 번째 밤 데이트로 더욱 확실한 호감을 확인하는 출연자 8인의 모습이 그려진다.

    ‘잠만 자는 사이’는 로맨스가 필요한 MZ세대들의 ‘식스 투 식스’ 시크릿 밤 데이트를 통해 ‘잠만 자는 사이’가 깨우는 연애 세포를 낱낱이 잠금 해제하는 연애 리얼리티다. 3MC 노홍철, 정혜성, 죠지가 ‘관찰자’ 겸 ‘공감러’로 함께하며 핑크빛 취향 저격 로맨스를 함께하고 있다.

    이날 공개되는 ‘잠만 자는 사이’에서는 출연자 8인이 이름, 나이 등 스펙과 함께 시크릿 넘버에 숨겨진 의미를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시크릿 넘버에 담긴 충격적인 비밀이 공개되면서 출연자들의 표정은 엇갈린다. 한 출연자의 연애 비밀을 듣던 죠지는 깊이 공감하고, 또 다른 출연자의 자기소개 중 정혜성은 “두피가 쭈뼛쭈뼛 선다”고 경악, 출연진이 가진 비밀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반전 자기소개는 ‘잠만 자는 사이’ 러브라인에 파란을 몰고 온다. 한 출연자는 “대박 반전, 너무 재밌다!”고 감탄하며 “오늘 자기소개를 듣고 한 명 더 궁금해진 사람이 있다”고 들떴는데, 이를 듣던 또 다른 출연자는 자신도 모르게 표정을 굳힌다. ‘과몰입’해 지켜보던 노홍철은 흥분하며 “부도났다! 어음인 줄 알았는데 부도수표!”라고 너스레를 떨고, 정혜성은 또 다른 출연자의 표정에 “거의 사형선고 받은 분위기”라고 해 아리송한 분위기를 더욱 핫하게 후끈 달군다.

    이어지는 밤 데이트에서는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해 충격을 선사한다. 첫 번째 밤 데이트가 서로 마음이 통한 커플의 ‘일대일 데이트’로 이뤄졌다면, 두 번째 밤 데이트는 오직 남자들의 선택만 반영해 ‘다대일 데이트’로 더욱 복잡한 러브라인을 형성한 것. 예상치 못한 상황에 “신선하네”, “이게 이렇게 된다고?”라는 반응이 터져나오고, 이를 바라보던 정혜성은 “저건 진짜 아니지 않아요? 저 XX가”라며 격한 반응을 보여 과연 ‘독수공방 하우스’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본격 시작된 밤 데이트에서는 극과 극 분위기가 형성된다. 한 커플은 “저희가 연인이 된 것 같은 기분”이라고 로맨스 영화같은 간질간질한 무드로 환호를 자아내지만, 또 다른 커플은 일촉즉발 살얼음판 분위기로 눈길을 끈다.

    노홍철은 두 번째 밤 데이트를 지켜보다 “이거지!”라고 기립 박수를 치는가 하면, 화면에 빠져들 듯 허리를 숙이고 “자꾸 가까이 보게 되네. 이렇게 하면 잘 보일라나”라고 눈을 빛낸다. 그러나 이내 이어지는 반전 또 반전에 “아이고...”라고 탄식한 것에 이어 “우리도 희망이 있다!”고 외쳐, 노홍철마저 안타깝게 만든 ‘잠만 자는 사이’의 초특급 반전에 관심이 쏠린다.

    마침내 ‘잠만 자는 사이’에서는 서로의 속마음을 잠금해제할 수 있는 ‘시크릿 박스’가 등장하고, 시크릿 박스 속 질문에 대답하던 ‘독수공방 하우스’ 8인에게 핑크빛 지각변동이 일어난다고 해, ‘잠만 자는 사이’에서 과연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에도 궁금증이 수직상승한다.

    ‘잠만 자는 사이’는 21일(금) 오직 웨이브(Wavve)에서 3, 4회가 동시 공개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