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장항준 감독, 30년 절친을 사장님으로 모시게 된 사연(문제아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0.19 15:22

    사진: KBS 제공
    사진: KBS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예능천재‘ 장항준 영화감독과 ’연기천재‘ 배우 손종학이 출연해 화제다.

    19일(오늘)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장항준 감독이 ‘30년 지기 절친’ 송은이 회사와 계약하게 된 이야기를 전한다.

    이날 장항준 감독은 과거 윤종신의 회사 계약 제안을 거절했지만 최근 절친 송은이의 회사에 들어가게 된 비하인드를 공개했는데, “회식 자리에서 송은이 씨가 자신의 회사와 계약하자고 해서 하게 됐는데, 계약금은 받지 않았다”라며 ‘찐 우정’으로 계약이 성사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에 회사 대표 송은이는 “유일한 조건은 장항준 감독 본인이 하고 싶은 걸 구애받지 않고 하는 거였다”라고 전했는데, 그가 회사에 수익을 내줬냐는 MC들의 질문에는 선뜻 대답하지 못하는 모습에 웃음을 안겼다.

    또한 장항준 감독은 배우 설경구에게 영화 시나리오를 4번이나 거절당한 사실을 밝혔는데, “1954년 스위스 월드컵 한일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시나리오에 대한 소식을 듣고, 설경구 씨가 먼저 연락이 왔다”, “완성된 시나리오를 퀵으로 보내줬는데, 다시 전화가 오다니 ‘재미없어’라며 안 하겠다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그는 “얼마 뒤 설경구 씨한테 욕 문자가 왔길래 황당해서 전날 함께 술 마신 스태프에게 물어보니, 내가 취해서 음성사서함에 갖은 욕을 했다더라”라고 설경구에게 욕설 문자를 받은 사건의 전말을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이어 ‘서울예대 출신’ 장항준 감독은 ‘황금 90학번’ 후배 황정민과 대학 시절 친하게 지내지 않은 걸 후회한다고 밝혔는데, 그는 “대학교 땐 황정민 씨가 연기가 아닌 무대 스태프 일을 했었는데, 지금 엄청난 배우가 된 걸 보고 ‘그때 요구르트라도 줄 걸’ 싶더라”라며 솔직한 속마음을 드러내 모두에게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배우 손종학은 대학로 극단에서 연기 활동을 오래 했다며, “(대학로에서) 같이 공연했던 친구들 중에 진선규ㆍ박지환ㆍ장승조가 있다”, “같이 고생했던 게 있어서 영화나 드라마 현장에서 만나면 되게 반갑고 더 챙겨주고 싶더라”라며 뿌듯하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손종학은 최근 드라마 ‘모범형사2’에 함께 출연한 배우 손현주에게 “손현주 형”이라며 자신보다 2살 많다며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는데, 이어 김성령ㆍ김희애 배우와는 동갑인 사실이 밝혀져 ‘찐 노안 외모’임을 입증해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 하지만, 손종학은 작품에서 맡았던 역할의 센 이미지과 달리 평소 별명은 ‘마블리’라며, ‘귀염 포즈 3종 세트’를 보여주며 ‘모태 러블리함’을 뽐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

    장항준 감독이 전하는 ‘30년 지기 절친’ 송은이 회사와 계약하게 된 비하인드는 오는 10월 12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