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현주X박희순과 연이은 작품 호흡…연상호 각본 '선산' 캐스팅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10.18 09:37

    사진 : 김현주(아이오케이컴퍼니),박희순(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김현주(아이오케이컴퍼니),박희순(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김현주와 박희순이 연이은 작품 호흡을 맞추게 됐다. 오는 12월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드라마 <트롤리>에 이어 넷플릭스 시리즈 <선산>에서도 함께하게 된 것.

    넷플릭스(Netflix)가 새로운 시리즈 <선산>의 제작을 확정 짓고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선산>은 존재조차 잊고 지내던 작은아버지의 죽음 후 남겨진 선산을 상속받게 되면서 불길한 일들이 연속되고 가족의 비밀이 드러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김현주는 선산의 상속자 윤서하 역을 연기한다. 윤서하는 급작스러운 작은아버지의 죽음으로 선산을 상속받게 되면서 불길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물이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넷플릭스 영화 <정이>에 이어 연상호 감독의 세계관에 세 번째 합류하게 된 그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박희순은 예리한 수사 감각을 가진 형사 최성준으로 분한다. 마을에 연이어 발생한 불길한 사건이 선산의 상속과 연관되어 있음을 직감하고 파헤치는 인물이다.

    박병은(씨제스엔터테인먼트),류경수(스튜디오산타글로스) 제공
    박병은(씨제스엔터테인먼트),류경수(스튜디오산타글로스) 제공

    박병은은 성준의 후배이자 반장인 박상민으로 활약한다. 과거 한 사건으로 성준(박희순)에게 악감정을 품게 된 상민은 열등감과 질투심에 사로잡힌 인물이다.

    류경수가 서하의 배다른 동생 김영호 역을 맡는다. 갑자기 나타난 이복동생 김영호는 서하(김현주)를 혼란에 빠뜨리며 이야기 내내 숨막히는 긴장을 조성한다. 강렬한 이야기만큼이나 독보적인 캐릭터로 맞붙은 김현주, 박희순, 박병은, 류경수가 <선산>에서 어떤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를 보여줄지 기대를 더한다.

    한편, <선산>은 전 세계에 K-좀비 열풍을 일으킨 <부산행> 시리즈부터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방법]까지 무한한 상상력으로 매 작품 놀라움을 안긴 연상호 감독이 기획과 각본으로 참여했다. 인간 본성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으로 독창적인 스토리를 창조해온 연상호 감독이 한국인의 뿌리에 닿아있는 ‘선산’이라는 소재와 가족사를 결부시켜 또 한 번 예측불허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연출은 <부산행>, <염력>, <반도>의 조감독으로 연상호 감독과 오랜 시간 손발을 맞췄던 민홍남 감독이 맡아 최상의 호흡을 예고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