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여자)아이들 미연 "가장 엄격한 프로듀서=우기, 무섭다기 보다 어려워"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10.17 16:30

    사진: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미연이 (여자)아이들 세 명의 프로듀서를 비교했다.


    17일 (여자)아이들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섯 번째 미니 앨범 'I love'(아이 러브) 발매 기념 'X-LOVE-SHOW'를 진행했다. 새 앨범 'I love'는 '나'는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가 원하는 모습이 아닌 그냥 '나' 본연의 모습으로 존재해야 마땅하며 내가 원하지 않는 겉치레는 벗어 던지고 꾸밈없는 본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당찬 각오를 담고 있다.


    특히 멤버 소연, 우기, 민니가 각각 곡 작업에 참여했다. 먼저 소연은 "다섯 명이 함께 콘셉트를 정해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나가는 것이 재미있다. 그걸 팬들께서 좋아해 주셔서서 더 좋고, 저희 이야기를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고, 우기는 "저희가 데뷔 앨범 빼고는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우고 있다"라며 "저희만의 앨범이기 때문에 하고 싶은 장르로, 하고 싶은 말을 담다 보니 이렇게 됐다. 제가 좋아하는 음악을 팬들께 전달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고 답했다. 민니 역시 "늘 해왔던 것처럼 정말 열심히 작업을 했다"라며 "팬들께서 사랑해주시고 공감해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더했다.


    그렇다면 세 명의 프로듀서 중 가장 엄격한 사람은 누구일까. 미연은 "세 명의 스타일이 너무 다르다"라며 "민니는 자유롭게 해주는 편이다. 해보고 싶은대로 불러보게 열어두는 편이라면, 소연이 같은 경우 원하는 느낌이 정해져 있어서 확실한 디렉션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기도 원하는 느낌이 있는데, 설명할 때 굉장히 추상적인 표현을 많이 써서 어려운 것이 있다. 디테일하지만, 서로 알아가는 과정이 좀 긴 느낌"이라며 "안 좋다는 것은 아니다. 우기 씨가 칭찬을 굉장히 많이 해주는데 희열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여자)아이들은 오늘(1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다섯번째 미니앨범 'I love'를 발매, 타이틀곡 'Nxde'(누드)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