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케플러 최유진 "데뷔 후 멤버 모두 성장…이젠 눈빛만 봐도 마음 알아"

  • 에디터 이우정
  • 사진 에디터 이대덕
    • 기사

    입력 : 2022.10.13 14:58

    사진: 에디터 이대덕, pr.chosunjns@gmail.com
    사진: 에디터 이대덕, pr.chosunjns@gmail.com
    케플러 최유진이 성장한 지점을 언급했다.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케플러의 세 번째 미니앨범 'TROUBLESHOOTER'(트러블슈터)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신보 타이틀로 선정된 'We Fresh'(위 프레시)는 락킹한 기타와 신나는 하우스 비트가 결합된 업템포 댄스 장르로, 듣기만 해도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그려지는 강렬한 비트가 돋보이는 곡이다.

    데뷔 10개월 차에 일본 싱글까지 총 네 번의 앨범을 발매한 케플러는 매 활동마다 성장해오고 있다고 자신했다. 리더 최유진은 "이제는 서로 말하지 않아도, 눈빛만 봐도 마음을 알 정도다"라며 "그런 시너지가 무대 위에서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 덕에 더 좋은 퍼포먼스가 나올 수 있는 것 같고, 멤버들 모두 보컬, 퍼포먼스 전체적으로 성장한 것 같다"며 팀워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특히 다연은 케플러만의 강점으로 "저희가 서바이벌 오디션을 통해 뽑힌 만큼 데뷔 전부터 저희를 지켜봐 주신 팬분들이 많으시지 않나. 그런 점에서 저희에게 더 친근함을 느끼시는 것 같고, 모두가 보컬, 랩, 댄스에 자신이 있을 정도로 '올라운더'라는 게 저희의 매력"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케플러는 이날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TROUBLESHOOTER'(트러블슈터)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