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렌드

뉴진스, 통신사부터 패션 브랜드까지…광고계 러브콜 쇄도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10.12 09:35

    사진: 어도어 제공
    사진: 어도어 제공

    신예 걸그룹 뉴진스(NewJeans)가 광고계를 강타하고 있다.


    뉴진스가 SK텔레콤 '0'(영, Young), 신한은행 SOL, 무신사, 5252바이오아이오아이, 메가스터디교육 메가패스 등 유수 브랜드들의 얼굴로 활약한다. 데뷔 3개월 차에 불과한 뉴진스는 통신사부터 은행, 온라인 패션 스토어, 패션 브랜드, 교육기업까지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뉴진스는 매일 찾게 되고 언제 입어도 질리지 않는 진(Jean)처럼 시대의 아이콘이 되겠다는 포부와 'New Genes'가 되겠다는 각오를 팀명에 담은 그룹이다. 팀명이 담은 뜻에 힘입어 이들은 데뷔와 동시에 각종 차트를 휩쓸며 인기를 끌었고, 힙하고 트렌디한 패션과 풋풋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이미지로 단숨에 '광고계 블루칩'으로 부상했다.

    뉴진스, 통신사부터 패션 브랜드까지…광고계 러브콜 쇄도

    지난달 30일 TV 광고로 온에어 된 SK텔레콤 '0' 브랜드의 iPhone14 광고를 시작으로, 뉴진스가 출연하는 광고는 공개와 동시에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뉴진스는 음악과 퍼포먼스를 넘어 광고 출연으로도 화제를 모으며 새로운 트렌드 아이콘으로 우뚝 섰다.


    뉴진스는 100여 개 기업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고, 글로벌 브랜드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 협업을 논의 중으로, 광고시장에서 이들의 활약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이는 뉴진스가 현재 가장 주목받는 아티스트라는 방증이기도 하다.


    한편, 민희진 대표이사가 이끄는 어도어(ADOR)에서 선보인 뉴진스는 'New Jeans' 발매와 동시에 전 세계를 아우르는 대세 아티스트로 부상했다. 이들은 데뷔 79일 만에 '2022 더팩트 뮤직 어워즈'에서 신인상인 '넥스트 리더'를 수상하며 식지 않는 '뉴진스 신드롬'을 지속하고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