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브레이브걸스 유정, 일과 사랑 동시에?…"출연자 중 이상형 있어"(결혼에진심)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0.07 09:56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공감 요정' 활약을 예고했다.

    오는 13일(목) 첫 방송될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결혼에 진심’에서 ‘프로 공감러’로 활약할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결심남녀(결혼에 진심인 남녀)들의 마음에 완전히 몰입, 이상형부터 결혼관까지 전한 것.

    “주변에서 한 명씩 다들 결혼을 하게 되니 결혼에 대한 생각을 절로 하게 됐다”던 유정은 “‘결혼에 진심’에 출연하게 되면 나중에 소스를 좀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출연자분들이 다 저랑 나이대가 비슷하더라. 이맘때쯤 그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며 출연자들의 마음에 이입하게 된 계기도 고백했다.

    이미 ‘결혼에 진심’에 과몰입하고 있는 만큼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결혼관도 조금씩 바뀌었다고. “‘결혼에 진심’을 하면서 결혼을 좀 더 일찍 하고 싶었다”는 그녀는 “연애를 좀 그만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는 거기서 거기 같다.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이 나온 것 같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유정은 연애를 하는 것과 결혼을 하는 것의 차이점도 확실히 체감했다고 말했다. “출연자분들이 나올 때부터 직업과 나이 같은 걸 숨김 없이 다 이야기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며 “직업을 알더라도 시간대가 서로 맞는지, 이런 부분까지 세세하게 이야기를 하시니까 연애와 결혼은 정말 다른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해 오직 ‘결혼에 진심’에서만 볼 수 있는 결심남녀의 진솔한 토크가 기다려진다.

    “우리 프로그램은 ‘좋아하는 감정’만이 다가 아닌 것 같다”고 운을 뗀 그녀는 “앞으로 평생을 함께할 사람이니까 오히려 감정을 가지고 가다가도 현실적인 조건으로 인해 멈추게 되는 경우도 있다”며 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강조했다. 결혼 상대가 오직 나만의 사람이 아닌 가족의 사람이 될 수도 있으므로 신중해야 한다는 것.

    이런 과정을 통해 “최종 선택에 있어 현실적인 조건과 감정 모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 유정은 “프로그램이 조금 더 성숙하고 어른스러운 느낌이다. 진짜 결혼하고 싶으신 분들, 또는 결혼할 때가 오신 분들이 보면 저희 프로그램에 더 몰입하고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저도 선배님들께 궁금한 점을 물어보면서 많이 배웠다”며 ‘공감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결심남녀 중 이상형이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유정은 “예전에는 외모가 내 마음에 들어야 마음이 갔는데 요즘은 나만 좋아할 것 같은 스타일이 좋다”며 “출연자 중 그런 스타일이 있다. 여자분들이라면 모두가 그런 분에게 마음이 갈 것 같다.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도 함부로 하지 않고 예의 있게 좋아하는 스타일. 그런 남자를 좋아한다”고 해 과연 유정의 취향을 저격한 출연자는 누구일지 호기심이 샘솟고 있다.

    브레이브걸스 유정을 심쿵하게 만든 출연자의 정체가 밝혀질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결혼에 진심’은 결혼에 진심인 남녀가 연애를 넘어 결혼을 약속하는 100일간의 여정을 담은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오는 13일(목)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