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경실 "조혜련, 김용만 좋아하지 않았냐" 폭탄발언 (여행의맛)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30 10:48

    사진 : TV조선
    사진 : TV조선

    이경실이 조혜련과 김용만의 과거 러브라인을 꺼내 웃음짓게 했다.

    30일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여행의 맛'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돼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을 비롯해 김진PD가 참석했다. '여행의 맛'은 여성 호르몬이 더 풍부해진 촉촉 쁘띠 아저씨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와 남성 호르몬이 더 세진 매콤 마라맛 센 언니들(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컬래버 여행 예능 프로그램.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은 누구와 최고의 케미였는지 밝혔다. 조혜련은 "김용만과 잘 맞는다"라고 했고 김용만 역시 "저도 조혜련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경실은 "좋아하지 않냐"라고 되물어 현장을 폭소케했다.

    조혜련은 김용만을 꼽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김용만을) 선배님으로 좋아한다. 탁 하나 던져주면 김용만이 재미있게 해준다. 김수용은 조용한데 하나 터트리면 대박이다. 그런데 그때까지 오래걸린다. 지석진은 너무 마음이 왔다갔다한다. 바나나보트 안탄다더니 가장 신나한다"라고 밝혔다.

    김용만은 조혜련을 꼽은 이유를 덧붙였다. 그는 "(조혜련의) 텐션이 너무 감당이 안될 것 같다. 가만안두겠어는 하루에 세번만 하라고 했다. 그랬더니 정말 그러더라. 절제하는 조혜련을 발견했다. 절제하면서 웃길줄 안다는 것을 터득한 것 같다. 새롭게 발견했다. 조혜련의 그 점을 이야기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여행의 맛'은 오늘(30일) TV조선에서 밤 10시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