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진태현 "♥박시은 하라는대로, 태은이 고이 접어 심장에 넣어뒀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29 16:43

    사진: 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 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과 박시은이 다시 일상으로 복귀한다.


    29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은이 엄마, 2022년 9월 멈춤을 진심으로 응원해"라며 "집으로 돌아가네 우리. 다시 박시은으로, 진태현 아내로, 다비다, 토르, 미르 엄마로 훨 훨 날아다니길 응원해"라며 박시은이 제주 바다를 향해 인사를 건네는 사진을 게재했다.


    진태현은 "자기가 하라는대로 우리 태은이 고이 접어 심장에 넣어뒀어"라며 "가끔 꺼내 내 모든걸 다해 엄청나게 사랑해줄게"라고 탄생 20일을 남겨두고 세상을 떠난 태은이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제주도에서 시간을 보내며 기운을 차렸다고 밝힌 진태현은 "사랑하는 이들과, 모르는 이들의 응원과 위로가 기쁨과 희망을 주었다"라고 고마움을 전한 뒤 "세상에 유일하게 너만 있으면 되니 뭐든 또 함께 하자. 자기가 선택하고 원하는 길 위에 늘 앞장설게"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이에 박시은은 "고맙고 감사해 내사랑"이라고 댓글을 달며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는 지난달 29일 아이의 유산 소식을 알리며 많은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이후 두 사람은 제주도에서 한 달 정도 지내며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 진태현 인스타그램 전문.


    태은이 엄마
    2022년 9월 멈춤을 진심으로 응원해
    집으로 돌아가네 우리
    다시 박시은으로
    진태현 아내로
    다비다 토르 미르 엄마로
    훨 훨 날아다니길 응원해


    자기가 하라는대로
    우리 태은이 고이접어 심장에 넣어뒀어
    가끔 꺼내 내 모든걸 다해 엄청나게 사랑해줄게


    병원에서
    눈물로 정신을 잃었던 나는
    따뜻한 바닷가와 시원한 산위에서
    정신을 회복해 조금은 기운을 차렸어


    사랑하는 이들과 모르는 이들의
    응원과 위로가
    기쁨과 희망을 주었어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너무 긍정적
    부정적으로 생각하면 끝없는 두려움
    그래서 난 어느쪽도 선택하지 않았어
    세상에 유일하게 너만 있으면 되니
    뭐든 또 함께 하자
    자기가 선택하고 원하는 길 위에 늘 앞장설게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