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생활 논란' 김정현, 안방극장 복귀…임수향과 '꼭두의 계절' 촬영 중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26 10:35

    사진: 스토리제이컴퍼니, FN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스토리제이컴퍼니, FN엔터테인먼트 제공

    '꼭두의 계절'이 김정현과 임수향의 캐스팅을 확정, 촬영을 진행 중이다.


    MBC 새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극본 강이헌·허준우, 연출 백수찬·김지훈)은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사신(死神) 꼭두가 신비한 능력을 가진 의사 한계절을 만나 왕진 의사로 일하며 벌이는 판타지 로맨스다.


    여기에 매 작품마다 인상적인 연기력을 보여주는 김정현과 장르 불문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해 온 임수향이 호흡을 맞추며 세상에서 가장 신비하지만 어느 때보다 낭만적인 계절을 만들어갈 예정이다.


    먼저 김정현은 저승길의 괴팍한 인도자 꼭두 역을 맡는다. 꼭두는 조물주의 노여움을 산 죄로 저승에서는 한 맺힌 망자를 이끌고 이승에서는 자신과 똑같이 생긴 인간의 몸에 들어가 인간쓰레기들을 찾아내 살인을 되풀이해야 하는 '저승신'이다. 그가 억겁의 고통을 겪고 있는 이유는 베일에 싸여있는 가운데 인간 도진우의 몸에 빙의하게 될 꼭두가 저주받은 삶을 끊어낼 수 있을지, 김정현이 담아낼 '저승신' 꼭두가 궁금해진다.


    임수향은 한계절 역으로 분해 전국 꼴찌 의대 출신 의사의 바람 잘 날 없는 인생을 그려낸다. 어린 나이에 엄마를 잃고 남동생 외에는 사고무친한 한계절은 명문대 의사만 취급하는 사회의 시선에 한없이 작아지고 있던 터. 그런 그녀 앞에 난생처음 자신의 편을 들어주는 도진우가 등장해 일상에 큰 변화가 찾아온다. 이에 파란만장한 한계절 캐릭터의 하루에 생동감을 불어넣을 임수향의 변신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꼭두의 계절' 제작진은 "김정현, 임수향 배우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이 촬영 현장을 더욱 활기차게 만들고 있다. 두 배우를 비롯해 촬영에 임하는 모두가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이들의 손길로 완성될 '꼭두의 계절'에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은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