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정민의 소명입니다"…김민귀, '수리남'을 말하다 (일문일답)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26 10:34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에서 배우 하정우, 황정민, 조우진, 유연석 사이에서 시선을 끄는 인물이 있다. 바로 배우 김민귀. 전요환(황정민)에게 누구보다 진심이었던 집사 이상준 역을 맡은 인물이다.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로 화제성 1위, 넷플릭스 월드차트 1위(9월 12일~18일, 비영어권TV) 등의 기록을 이어가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김민귀는 그 속에서 이상준 역을 맡았다. 그는 오디션을 통해 <수리남>에 합류하게된 것부터 일문일답으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왔다.

    "황정민의 소명입니다"…김민귀, '수리남'을 말하다 (일문일답)

    Q. <수리남>에 합류하게 된 계기와 캐스팅된 소감이 궁금하다.

    "<수리남>에 참여한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쁘고 영광이라 생각한다. 오디션을 통해 <수리남>에 합류하게 되었다. 오디션 기회가 생겼다는 소식을 듣고 일차적으로 기뻤고, 윤종빈 감독님을 직접 뵐 수 있다는 사실에 설렜다. 너무 설렌 나머지 내가 가지고 있는 모습들을 잘 보여줄 수 있을지 걱정했었지만, 오디션장에서는 편안하게 준비한 걸 보여드리고 온다는 마음으로 오디션에 임했던 것 같다. 감독님을 뵙고 난 후, 며칠 뒤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같이 호흡 맞추게 될 선배님들의 성함을 듣고 떨리기도 하면서 몸도 마음도 잘 준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Q. 상준이란 캐릭터가 굉장히 임팩트가 강하다. 어떻게 상준 캐릭터를 구축했는가? 특히 신경 쓰고 노력을 기울인 점이 있다면?

    "상준은 늘 무표정이지만 그 안에서 미묘한 시선 처리나 포인트들을 찾아가며 캐릭터를 잘 표현 하려고 고민하고 촬영에 임했다. 먼저, 대본을 보고 나서 ‘이상준’이란 캐릭터에 대해 느낀 감정들을 정리했다. 제가 느낀 이상준은 전요환이라는 인물에게 광기에 가까운 무한한 신뢰를 가진 캐릭터였다. 광신도의 깊은 믿음의 표현을 잘하고 싶어서 각종 영상이나 사진 자료를 통해 접하기도 했다. 또, 감독님께서 몸을 키웠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크랭크 인 전 매일 운동하며 준비했고, 촬영 시기에도 최대한 운동을 하며 이상준의 몸을 만들고 유지하려 노력했다."

    Q. 공개 2주 만에 <수리남>이 비영어권 부분 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반응이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 폭발적이다. 기억에 남는 작품에 대한 반응이 있는가?

    "<수리남> 공개가 추석 연휴였다. 부모님께 추석 선물을 드린 것 같아 기분이 좋았고, 친구들이 <수리남> 대사를 유행어처럼 쓰길래 재밌기도 하고, 신기하다. 제가 뭘 하자고 하면 친구들이 “그 또한 목사님의 소명이야?”라고 되묻기도 한다.(웃음) 아! 최근 조기축구에 나갔는데 상대편 팀 선수분이 저를 알아봐 주셔서 신기했다."

    "황정민의 소명입니다"…김민귀, '수리남'을 말하다 (일문일답)

    Q. <수리남>의 매력 포인트를 소개하자면?

    "훌륭한 선배님들을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는 좋은 작품이다. <수리남> 속 인물 한명 한명이 다 매력적이라 주인공 강인구와 엮이는 인물 한명 한명 의심하며 보면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다."

    Q. <수리남>이 김민귀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은가?

    "<수리남>은 성장으로 기억될 것 같다. 이 작품을 통해 ‘김민귀’라는 사람의 모든 부분이 성장한 것 같다. 촬영 기간 내내 부족한 저를 끝까지 이끌어 주신 감독님과 선배님들 그리고 모든 스태프분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해 드리고 싶다."

    Q. 앞으로 어떤 배우로 기억되길 바라나?

    "늘 성장하는 배우이고 싶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고, 그 끝에는 제가 하는 연기에는 ‘믿음’이 가는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

    Q. 마지막으로 <수리남>을 애청해준 시청자들에게 한마디 부탁드린다.

    "<수리남>에게 아낌없는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수리남>을 통해 김민귀라는 배우를 기억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 앞으로 배우 김민귀로서도, 사람 김민귀로서도 더 성장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이 글을 보신 모든 분들이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란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