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최강야구' 김서현, 신인 드래프트 1순위의 자신감…"왜 국대인지 보여드릴 것"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26 09:12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최강 몬스터즈가 ‘초 고교급 투수’ 윤영철, 신영우, 김서현의 등판에 속수무책의 위기를 맞이한다.

    26일(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16회에서는 5연승 상승세를 기록 중인 최강 몬스터즈와 역대급 전력을 자랑하는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의 대결이 펼쳐진다.

    최강 몬스터즈는 고척돔을 가득 채운 1만 6천여 명의 관객들의 함성에 남다른 감회와 설렘을 느끼며 승리를 향한 의지를 불태운다. 하지만 팀 선수 대다수가 각 학교 에이스로 이뤄진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의 자신감 또한 남다르다고.

    2023 KBO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이글스의 미래를 책임질 투수 김서현은 “저희가 왜 국가대표인지 똑똑히 보여 드리겠습니다”라고 넘치는 패기를 자랑한다. 또한 쌍둥이팀의 차기 안방마님이자 ‘홈런왕’의 타이틀을 차지할 김범석은 “7회 안에 끝내 드리겠습니다”라고 당찬 각오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국대팀을 이끄는 최재호 감독은 “이기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짧고 굵은 멘트로 승리를 자신한다.

    또한 앞서 최강 몬스터즈와 경기에서 압도적인 피칭을 보여 준 충암고등학교 윤영철과 경남고등학교 신영우도 마운드에 오를 예정이다. 흥미진진한 승부의 결과는 어떻게 될지 모두의 관심을 최대치로 끌어 올리고 있다.

    프로 대 프로의 진검 승부를 벌일 최강 몬스터즈와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의 경기는 26일(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1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