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잔머리' 유재석X'힘' 김종국 뭉친다…'런닝맨' 구할 완벽 팀워크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25 08:50

    사진: SBS 제공
    사진: SBS 제공

    '런닝맨 내 최강자' 유재석과 김종국의 천하무적 컬래버레이션이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어쩔 벌칙 프로젝트'의 역대급 국내 벌칙 후보 7개가 공개된 가운데, 25일 방송에서는 벌칙과 벌칙자가 결정되기 전, 단체 미션에 성공하면 피하고 싶은 벌칙 후보를 지울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주어진다. 이에 멤버들은 유재석과 김종국의 주도하에 역대급 팀워크를 발휘하며 12년 우정을 과시했다.


    전원 한 공간에 들어와야 성공하는 미션에서 '런닝맨 내 최강자' 유재석과 김종국은 각자의 주특기인 '잔머리'와 '힘'을 결합해 멤버들을 진두지휘했다. 유재석은 "전체적으로 방향을 조절해야 한다"라며 멤버들 위치 정하기 전략으로 특유의 '브레인 미'를 발산하는가 하면, 김종국은 "내가 잡아줄 수 있다"라며 힘을 결합한 버팀목 역할로 멤버들을 안심시켰다. 이에 멤버들은 "둘이 있으니까 강력하다", "한 번에 성공하겠는데?"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송지효는 "의심하지 말고 들어가!"라며 폭풍 코칭하는 '송코치'로 변신했고, 하하는 공중에서 돌아 멤버들 사이에서 착지하는 '트리플 악셀 기술'을 선보였다. 멤버들은 "이게 런닝맨이지", "피가 끓어오른다"라며 끈끈한 단합력이 폭발했다.


    과연 멤버들은 피하고 싶은 벌칙 지우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오늘(25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잔머리' 유재석X'힘' 김종국 뭉친다…'런닝맨' 구할 완벽 팀워크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