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수저' 최원영 "육성재, 입대 전후 작품 함께 해…영혼의 콤비"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23 16:53

    금수저 제작발표회 / 사진: MBC 제공
    금수저 제작발표회 / 사진: MBC 제공

    최원영이 육성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23일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김은희, 연출 송현욱·이한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부모 체인징 어드벤처 욕망 판타지 드라마. 최원영은 태용의 아버지 '황현도'를 맡으며, 육성재는 대한민국 대표 흙수저에서 인생을 바꾸는 경험을 하는 '이승천'을 연기한다.


    이날 최원영은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50퍼센트 정도 지분은 육성재 씨가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하게됐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앞서 '쌍갑포차'를 통해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육성재의 전역 전과 이후의 작품을 모두 함께 한 것에 대해 최원영은 "영혼의 콤비라고 생각한다"라며 "제대하고 성재 씨와 만났을 때 제가 우스갯소리로 군대 전에 함께 하고, 제대 후에 함께 하는 것은 보통 인연이 아니라고, 과거에 연인 관계쯤 되지 않았을까라고 얘기를 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백이 있었는데, 그동안 한층 더 깊어지고 연기적인 유연함이나 깊이가 깜짝 놀랄 정도로 좋았다"라고 칭찬하며 "육성재 씨와 함께라면 언제, 어디서든 함께 할 용의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에 육성재는 "전 작품에서는 부드럽고 따뜻한 아버지의 이미지였는데, 이번에는 정말 차갑고 무서운 아버지로 상반된 역할인데, 그 안에서 정말 많은 모습을 보고 배울 수 있었다. 어깨 너머로 보고 배울 수 있는, 교감 선생님 같은 느낌"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는 오늘(23일) 밤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