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수저' 육성재 "군 전역 후 첫 작품? 저도 너무 뵙고 싶었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23 16:22

    금수저 제작발표회 / 사진: MBC 제공
    금수저 제작발표회 / 사진: MBC 제공

    육성재가 '금수저'로 오랜만에 안방극장 복귀에 나선다.


    23일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김은희, 연출 송현욱·이한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부모 체인징 어드벤처 욕망 판타지 드라마.


    극 중 육성재는 대한민국 대표 흙수저로 돈이 되는 일이면 뭐든 다 하는 '이승천'으로 분한다. 특히 지난해 11월 전역 이후 첫 복귀작으로 '금수저'를 선택한 것에 대해 육성재는 "많은 팬들이 기다려주신 만큼, 저도 너무 뵙고 싶고 목 말랐다"라며 "그만큼 더 큰 책임감과 열정을 쏟아부었다. 저한테 '금수저'는 2022년이다. 그만큼 애착이 큰, 선물같은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군 전역 후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묻자 "제가 전역하고 나서 착각 속에 살았다"라며 육성재는 "제가 청소하는 것도 좋아하고, 어른스러워진 것 같고, 진중해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2개월 정도 지나니까 그렇게 변한 것 같지 않다. 아직은 철이 없는 것 같다. 달라진 것은 주변에서 너스레가 늘었다고 하더라구요"라고 답해 이번 역할을 통해 보여줄 모습도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는 오늘(23일) 밤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