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샤이니 키, 뉴스 생방송 앞두고 긴장 포착…"신곡 첫방보다 더 떨려"(나혼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23 11:06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샤이니 키가 생방송 뉴스 출연을 앞두고 잔뜩 긴장한 모습이 포착됐다.

    23일(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모닝 뉴스돌’ 키의 생방송 뉴스 데뷔 현장이 공개된다.

    ‘나 혼자 산다’에서 일상을 공개할 때마다 경제 뉴스에 등장하며 뉴스가 사랑하는 아이돌로 떠오른 키는 MBC '뉴스투데이'의 출연 제안을 받아 생방송 뉴스에 도전한다.

    뉴스 생방송을 앞둔 키는 낯선 모습을 자랑한다. 평소 긴장감과 담을 쌓았던 키가 뉴스 대본을 들고 경직된 자세로 동공 지진을 일으키는 모습이 포착된 것. 키 역시 긴장한 자신의 모습이 낯선 듯 “신곡 ‘가솔린’ 첫 방 때도 긴장 안 했는데”라며 한숨을 내쉰다고 해 현장 상황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키는 정영한 MBC 아나운서의 ‘1대 1’ 속성 과외를 받으며 입시 전쟁을 치르듯 뉴스 읽기 연습을 거듭한다. 그러나 뉴스 리허설 중 마주한 '숫자 지옥'에 식은땀을 줄줄 흘리며 “연습할수록 더 실수하는 것 같다”며 ‘멘탈 붕괴’를 호소한다.

    급기야 키는 생방송 직전 “난 괜찮아”라며 주문을 외우고, 발까지 동동 굴리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한다고. 과연 키가 부담감과 긴장감을 이겨내고 생방송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키는 춤추는 아나운서로 유명세를 얻은 정영한 MBC 아나운서와 댄스 호흡도 맞춘다. 정 아나운서는 ‘뉴스투데이’의 ‘문화연예 플러스’ 코너에서 남다른 댄스 실력으로 ‘뉴스계 댄싱머신’으로 떠오른 인물. 키와 정영한은 리허설부터 열정 충만한 면모를 자랑하며 ‘가솔린’ 포인트 안무를 합을 맞춘 뒤 생방송에 돌입한다. 이때 두 사람의 격렬한 안무가 무반주로 진행되는 희귀한 광경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한편, 키의 역사적인 뉴스 생방송 데뷔 현장은 오늘(23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