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빅톤 허찬, 음주운전 적발로 활동 중단…"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23 09:01

    사진: IST 제공
    사진: IST 제공

    빅톤 허찬이 음주운전 적발로 활동을 중단한다.


    지난 22일 IST엔터테인먼트 측은 빅톤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빅톤을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최근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을 고지드리고 한다"라며 "허찬이 지난 20일 오전 지인들과 만남 뒤 귀가하던 도중, 경찰에게 음주 운전으로 적발됐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허찬이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하는 중이라며 "조사가 끝난 뒤 면허 취소 등의 처분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허찬이 하지 말았어야 할 잘못을 한 점에 대해 크게 반성하며 뉘우치고 있다"라며 "금일 이후 팀 및 개인 활동을 중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음주운전 적발 시기가 더욱 논란이 되는 것은 허찬이 최근 웹드라마 캐스팅 소식을 알리며 연기자 데뷔를 예고한 것은 물론, 오는 10월 15~16일 양일간 빅톤 팬콘서트가 예정되어 있던 상황이기 때문. 소속사 측은 "향후 스케줄은 허찬을 제외한 5인 체제(강승식,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을 더했다.


    허찬은 음주 적발 소식이 알려진 뒤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많은 일정을 앞두고 불미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 드린다"라며 "공인으로서 행동에 책임감을 가졌어야 하는데도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큰 실망감을 안겨드리게 됐다.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후회와 자책 속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난 6년이라는 시간 속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분들을 생각하며 나를 돌아보게 됐다"라며 "여러분이 받으신 상처와 실망감의 몇 배를 뼈저리게 느끼고 깊이 뉘우칠 것이며, 비난과 질책을 마음 속에 새기며 반성하고 살아가겠다"라며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재차 사과의 뜻을 덧붙였다.  


    한편 빅톤은 2016년 11월 9일 첫 미니앨범 'Voice To New World'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멤버들 중 최병찬, 한승우가 '프로듀스X101'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뒤, 데뷔 첫 음악방송 1위 등 좋은 성과를 거둔 바 있다.


    ◆ 이하 빅톤 허찬 관련 공식입장 전문. 

    빅톤 허찬, 음주운전 적발로 활동 중단…"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 허찬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허찬입니다.


    앞서 많은 일정을 앞두고 불미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 드립니다. 지난 20일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사회적 물의를 빚은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대중과 팬분들께 모범이 되어야 하는 공인으로서 제 행동에 더 책임감을 가졌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찰나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큰 실망감을 안겨드리게 되었습니다.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하루 하루 후회와 자책 속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지난 6년이라는 시간 속에서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우리 팬분들, 멤버들, 회사 분들, 그리고 많은 스탭 여러분들, 이밖에도 부족한 저의 행동으로 상처받으셨을 많은 분들을 생각하며 저를 다시 한 번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이번 일로 여러분들이 받으신 상처와 실망감의 몇 배를 더 뼈저리게 느끼고 깊이 뉘우칠 것이며, 돌이킬 수 없는 행동을 향한 모든 비난과 질책들을 마음 속에 새기고 앞으로 제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 마음 깊이 반성하며 살아가겠습니다.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