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디엠파이어' 김선아 "3년 만에 드라마 복귀…대본 재밌어 선택"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22 15:26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김선아가 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소감을 언급했다.

    22일 JTBC 새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이하 '디 엠파이어')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유현기 감독을 비롯해 김선아, 안재욱이 참석했다.

    '디 엠파이어'는 법으로 쌓은 철옹성 안에서 지켜졌던 욕망과 위선의 삶, 그들의 비밀에 대한 폭로이자 가진 자들의 추락 스캔들을 다루는 작품. 극 중 김선아는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이자 3대째 세습되고 있는 법조계 집안의 승계 1순위 '한혜률'로, 안재욱은 뛰어난 외모와 지성을 겸비한 로스쿨 교수이자 한혜률의 남편 '나근우'로 분한다.

    김선아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김선아는 복귀작으로 '디 엠파이어'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일단 대본이 가장 큰 이유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영화와 다르게 드라마 대본은 완고를 받기가 쉽지 않지 않나. 초반에 몇 부 받고 읽었는데, 다음이 정말 정말 궁금했다"며 "가족 전체가 법조계에 있는 독특한 가족 전체의 분위기에 물음표가 많이 생겼다. 이후에 감독님과 작가님을 만나 뵀는데, (작품에 대해) 말씀을 듣고 나서 바로 해야겠다는 믿음이 생겨서 함께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JTBC 새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오는 24일(토)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