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슈퍼주니어 규현 "그날 이후 교통사고 무서움 알았다"…2007년 회상 (한블리)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21 17:02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운전계 '자강두천'(자존심 강한 두 천재) 이수근과 규현이 황색점멸등 신호를 두고 팽팽한 갑론을박을 펼친다.


    오는 22일 첫 방송될 JTBC 신규 프로그램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이하 '한블리')에서 '국민 드라이버'로 불리는 이수근과 '매너 운전의 달인'으로 통하는 규현이 한 치의 양보 없는 설전을 그리며 첫 회를 화끈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한블리'는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 한문철과 함께 대한민국의 도로 위에서 벌어지는 각양각색 사건사고 현장을 담은 블랙박스 영상을 소개하는 국내 최초 교통 공익 버라이어티. '도로 위 솔로몬' 한문철 변호사를 필두로 이수근, 규현, 한보름, 기욤 패트리, 우주소녀 수빈이 교통사고 없는 대한민국을 위해 뭉쳐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기상천외한 사건사고 상황을 분석하며 현명한 해결법을 모색해 볼 '한블리'의 첫 방송에 기대가 모아지는 상황. 이런 가운데 황색등을 확인한 후 빠르게 직진한 블박차(블랙박스차량)가 갑작스럽게 무단횡단을 하는 보행자를 맞닥뜨리는 아찔한 상황을 두고 이수근과 규현이 견해 차이를 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수근은 규현의 발언을 듣고 "이 사람 진짜 큰일 낼 사람이네"라며 화들짝 놀라는가 하면 규현은 "지금 이 분은 위증을 하고 있습니다"라며 이수근의 주장을 맹렬하게 반박, 불꽃 튀는 난상토론을 벌인다. 다른 패널들은 물론 스튜디오를 채운 방청객들도 의견이 분분하게 갈렸다는 후문.


    이에 잠자코 듣던 한문철 변호사가 어떤 해결책을 내놓았을지 궁금해지는 상황. 누구에게나 벌어질 수 있고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도로 위 별별 상황들을 바로 보는 방법이 무엇일지 점점 더 호기심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이날 규현은 "그날 이후 교통사고에 대한 불안감과 무서움을 알았다"며 지난 2007년 당시 겪었던 끔찍한 교통사고에 대해 이야기를 꺼낸다. 두 번 다시 일어나선 안 될 그날의 기억과 시간이 흘러 깨닫게 된 점 등 진정성 담긴 규현의 이야기도 주목된다.


    또한 한문철 변호사 역시 최근 자신에게 벌어진 황당한 사고의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어졌다고 해 한문철 변호사가 마주한 아찔한 순간을 무엇일지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인다.


    교통사고 없는 대한민국을 위해 앞장설 JTBC 신규 프로그램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는 내일(22일) 저녁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